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현대차, 화상면접 이용해 신입·경력 채용 재개
상태바
현대차, 화상면접 이용해 신입·경력 채용 재개
코로나19로 중단된 채용절차 재개와 함께 신규 채용 공고도 게시 예정
현대자동차가 신입·경력 채용에 화상면접을 도입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채용을 30일부터 재개한다. 지원서 접수 및 서류전형 단계에서 중단된 채용절차는 물론 신규 채용도 재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직과 연구직 신입·경력 채용 면접을 화상면접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실기평가와 토론면접, 그룹활동 등 전형과정에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채용절차가 이뤄진다. 
 
스마트폰을 통해 화상면접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기존에도 해외인재 및 경력사원 채용에 한해 제한적으로 화상면접을 진행해왔으나, 이번에 범위를 확대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말 화상면접 인프라 고도화 작업을 시작했으며 화상면접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 고성능 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 및 다대다 면접이 가능한 화상면접 시스템을 최근 완비했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장소에 제한 받지 않고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에 참석할 수 있다. 면접관 역시 불가피한 상황 발생 시 화상면접장이 아닌 별도의 장소에서 면접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신규 채용 재개를 통해 현업부문의 인력확보 지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물론 전형 진행이 중단됐던 지원자와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의 불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국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해 신규 채용을 재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