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디자인과 사운드 모두 잡은 소니 무선이어폰 'WF-H800'
상태바
디자인과 사운드 모두 잡은 소니 무선이어폰 'WF-H800'
감각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초소형 드라이버 및 디지털 음질 개선 엔진 탑재로 양질의 사운드 구현
소니코리아가 투톤 컬러에 고품질 사운드를 선사하는 무선 이어폰 WF-H800을 24일 출시한다.

WF-H800은 무선 환경에서도 완성도 높은 최상의 사운드를 선사하기 위해 저음부터 고음까지 선명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6㎜ 초소형 드라이버 유닛이 탑재됐다. 디지털 음질 개선 엔진 'DSEE HX'는 압축 과정에서 손실된 고음역대를 복원해 한층 더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사운드를 선사한다. 

사용자 편의성도 향상됐다. 한층 강력해진 배터리는 제품 완충 시 최대 8시간 연속 사용 가능하게 만든다. 전용 충전 케이스로 충전하면 최대 16시간 사용 가능하다. 최신 USB C타입 포트를 통한 급속 충전도 지원해 10분 충전으로 최대 70분 사용이 가능하다. 

 
무선 이어폰 WF-H800 [사진=소니코리아]
소니 헤드폰 커넥트 앱을 통한 이퀄라이저(EQ) 설정도 지원한다. 사용자는 취향에 알맞은 사운드를 디자인할 수 있다. 소니의 공간 오디오 기술을 활용한 360 리얼리티 오디오를 지원해 모든 방향의 사운드를 구현해 언제 어디서나 라이브 공연장에서 아티스트의 음악을 감상하는 듯한 생생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등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호출 기능도 탑재됐다. 이어버드 근접 센서로 귀에서 이어폰을 빼면 음악이 일시 정지되고, 다시 착용하면 자동 재생돼 찰나의 순간도 놓치지 않고 음악을 즐기는 것이 가능하다.

이어폰 본체 하나의 무게는 약 7.6g이며 감각적인 투톤 컬러가 적용됐다. 색상은 레드, 블랙, 그린, 오렌지, 블루 등 총 5가지로 출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