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삼성 갤럭시S20·Z플립, 드디어 베일 벗었다
상태바
삼성 갤럭시S20·Z플립, 드디어 베일 벗었다
"새로운 10년의 시작" 삼성이 선보인 '갤럭시 언팩'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행사가 열렸다. 이날 공개된 스마트폰은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플립. 삼성전자는 갤럭시언팩에 앞서 “이번 언팩이 업계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 공개된 신제품은 자신감에 걸맞게 혁신적이었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갤럭시S20, 갤럭시S20 플러스, 갤럭시S20 울트라 등 세 종류로 출시된다. 이번 시리즈는 8K 영상 촬영이 가능해졌을 정도로, 전작에 비해 카메라 성능이 좋아졌다. 대형 이미지 센서가 탑재됐으며 카메라에 인공지능을 접목해 어떤 환경에서도 누구나 쉽고 선명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됐다. 

특히 갤럭시S20 울트라에는 9개의 픽셀을 하나로 활용해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는 신기술 ‘노나 비닝’이 적용됐다. 빛이 없는 환경에서도 놀라운 화질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갤럭시S20은 8K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특히 촬영한 영상은 삼성 QLED 8K TV에서 바로 감상할 수도 있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데이터 속도를 더 빠르게 구현하기 위해 5G 단독모드를 지원한다. LTE와 5G를 함께 사용하는 비단독모드와 비교했을 때 지연시간이 거의 없다.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은 세로로 접히는 방식이다. 6.7형 크기로 접으면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컴팩트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갤럭시Z플립은 영화관 스크린에 가까운 21.9:9 비율로 제작됐다. 콘텐츠를 더욱 몰입감있게 즐길 수 있다.

사용자는 마치 노트북을 여닫을 때처럼 원하는 각도로 Z플립을 펼쳐서 세워둘 수 있다. 셀프카메라 촬영이나 영상통화를 하는 동안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또 특정 각도로 펼쳐서 세우면 화면이 자동 분할되는 ‘플렉스 모드’가 지원된다. 사용자는 상단 화면을 통해 사진, 영상 등 콘텐츠를 보며 하단에서 해당 앱을 제어할 수 있다. 

접힌 상태에서도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날짜와 시간,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전화나 알림을 확인할 수도 있다. 다만 갤럭시Z플립은 LTE로만 출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