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갤럭시폰 단번에 'S10→20', 너무 뛴 거 아냐?
상태바
갤럭시폰 단번에 'S10→20', 너무 뛴 거 아냐?
외신으로 읽는 삼성 신제품 갤럭시 S20·Z플립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의 차기작 ‘갤럭시S20’과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갤럭시 언팩2020’ 행사를 열고 새로운 스마트폰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날 소개된 제품은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플립,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등이다.

 

삼성 갤럭시S20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삼성 갤럭시S20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신종 코로나도 막을 수 없었던 갤럭시 新 라인업 출시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갤럭시 시리즈의 새로운 라인업 발표를 늦출 순 없었다. 씨넷(CNET)의 분석처럼, 갤럭시 Z플립은 모토로라 라즈와 경쟁해야 하고, S20은 2020년 소비자 선택을 놓고 애플 아이폰, 구글 픽셀, 화웨이 등과 겨뤄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미 신종 코로나 영향으로 세계 스마트폰 생산량의 절반이 줄어들 것(시장조사기관 캐널리스 분석)이라는 우려가 나온 가운데 강행된 이번 신제품 출시 행사를 바라 본 외신들의 대체적 평가는 S20 성능 업그레이드에 만족감을 표한 반면 Z플립 시장경쟁력에 대해서는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와이어드US는 스마트폰 제조사들에게 있어 현재 환경을 격동의 시기로 표현했다. 와이어드 Lauren Goode 작가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성장세가 저하된 상황에서 제조사들은 실험적 성격이 강한 폼 팩터(제품 형태 다양화)를 진행 중이며, 프리미엄 시장에서 조차 적정 가격을 제시하며 판매량을 늘리고자 고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출시행사 직후 AP통신은 "삼성의 새로운 폴더블 폰은 저렴하고 참신하다"고 평했다. 또 "폴더블 폰은 판매가 둔화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으려는 시도로 보고 신제품은 기술 마니아들에게 어필할 것이며, 폴더블 시장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나 아직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폴더블 시장 성장 배경으로, 기존 형태의 새로운 스마트폰 기능이 점점 더 미미한 이점을 제공하기에 기변 욕구를 느끼지 못하나 폴더블은 완전 다른 유형의 경험을 제공하는 만큼 경우가 다르다는 점을 내세웠다. 

◆ S10에서 S20, 모델명 업그레이드는 합당한가   

반면 뉴욕타임즈(Newyork Times)는 "Z플립에 대해 대중이 더 큰 화면, 더 긴 배터리 수명 및 더 선명한 카메라를 갖춘 핸드셋을 원한 건 사실이나 접히는 스마트폰에 대한 요구는 없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폴더블은 단순히 지나가는 유행인지 아니면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인지는 모르지만, 접이식 스크린 기술은 확실히 매력적이며 계속 지켜 볼 가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폴더블 기술이 성숙돼 안정기에 접어들 때까지 구매를 권장하지 않는다는 목소리이다.

영국 로이터(Reuters)는 "삼성전자가 5G 모바일 네트워크 기능을 이날 공개한 모든 기기에 적용함으로써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 회사의 맨틀(mantle)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고 평했다. 이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기존 경쟁사인 애플과 중국·유럽에서 판매량을 잠식한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과 맞서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또 로이터는 "애널리스트들은 접이식 스크린이 패셔너블한 아이템으로 트랜드를 앞선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5G를 적용한 이번 스마트폰은 경쟁사인 애플을 상대로 자랑거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은 삼성 갤럭시 S20을 처음 접한 느낌을 '인상적'이다고 표현하면서, '미친 카메라'와 '5G 네트워크'를 크게 부각했다. 그럼에도 갤럭시 S10에서 S20까지 이름을 올리는 도약을 새로운 카메라 시스템과 최신 네트워크 연결로 정당화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부호를 달았다.

◆ '접히는' 폰이 가진 시장 가능성에 주목

CNN은 나비 날개처럼 접히는기존 갤럭시폴드와 달리  Z플립은 기존 플립폰의 전형인 조개껍질 디자인을 채택해 그 이름에 충실했다고 정리했다. 이 매체는 "첫인상은 확실히 세련됐다"면서 "특히 아이폰 이전 시대의 폴더형 폰을 좋아했던 사람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모토로라 라즈르 플립폰(1500달러) 대비 저렴한 1380달러 대의 출시 가격을 주요한 경쟁력으로 꼽았다. 단, 삼성전자가 단순히 유리를 구부리는 것이 아니라 물리학 법칙을 이용해 접는 것이라고 설명한 부분에 대해서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포브스(Forbes)는 신제품의 명칭이 S10에서 S20으로 상향한 것에 대해 전체 사양을 볼 때 많은 사람들이 동의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해당 업그레이드 사양 중 "폰 디자인 진화가 S10과 특별히 다르지 않다"고 지적한 반면, "카메라 성능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 매체는 "삼성이 카메라 기준을 새롭게 높였다"면서 "모든 S20 기기는 '프로 그레이드' 구성을 갖췄다"는 총평을 남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재형 기자 yjh@wired.kr

    지식산업부장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지식기반 산업과 생태계, 어우러진 인류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대해 고민하겠습니다.

  • 이지은 기자 device@wired.kr

    ICT와 금융, 산업을 취재합니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