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AI 원팀' 라운드테이블 개최… "AI 분야 경쟁력 높인다"
상태바
'AI 원팀' 라운드테이블 개최… "AI 분야 경쟁력 높인다"
AI 국내 최고 전문가 참여 ‘AI 구루 그룹’ 결성… 15개 중점 과제 추진
KT가 참여하는 산학연 협의체인 AI 원팀(One Team)이 인공지능(AI) 분야의 전문가와 핵심인력이 참여하는 'AI 구루 그룹(Guru Group)'과 현안 및 과제를 해결하는 프로세스인 ‘라운드테이블(Round Table)’을 중심으로 AI 1등 국가를 만들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KT는 15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AI 원팀의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홍범 KT 부사장을 비롯해 주원호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정송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지능대학원장, 백은옥 한양대 소프트웨어대학장, 이윤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인공지능연구소장 등 실무그룹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각 기업 및 기관에서 추진 중인 공동연구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AI 인재양성 및 역량강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김명준(왼쪽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신성철 KAIST 총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김명준(왼쪽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신성철 KAIST 총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올해 2월 출범한 AI 원팀은 KT를 포함해 현대중공업그룹, KAIST, 한양대, ETRI 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AI 생태계 조성, AI 인재 양성 등을 통해 AI 1등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AI 핵심기술 확보 및 각 기업이 당면한 문제를 AI로 해결하는 방안을 공동 연구한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제시한 15가지 과제에 대해 집중 논의했으며, AI 음성인식 기술 고도화, 딥러닝 기반 음성합성 기술, 고장 예측을 위한 스마트 팩토리 AI 고도화 등과 실제 생활이나 산업현장에 적용 가능한 AI 과제를 연구 중이다.

AI 원팀은 기존 산학연 협력이 실제 산업이나 생활에 적용하는데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가지 방식의 효율성을 추구한다. 첫째, 기업 현장의 문제해결을 담당하고 있는 실무진과 대학 및 연구기관의 AI 핵심인력 30여 명이 참여하는 AI 구루 그룹을 구성했다. 둘째로 라운드테이블이라는 프로세스를 마련해 기업이 당면한 AI 및 디지털 전환(DX)의 현안을 공개하고, 국내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과 함께 해결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대한만국의 AI 역량을 높이기 위해 실습 플랫폼을 마련하고 KAIST, 한양대, ETRI를 중심으로 AI 전문인력을 본격 양성한다.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협의를 거쳐 각 산업의 특성에 맞는 ‘산업 실무형 AI 교육과정’을 기획하고 있다. KT는 AI 실습형 교육 프로그램과 실습 플랫폼을 공개해 KAIST 등 교육기관이 맞춤형 AI 교육을 제공하는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연구에서도 협력 중이다. KT가 보유한 통신 데이터 및 감염병 확산방지 노하우와 다른 기업 및 기관의 전문성을 결합해 해외 감염병의 유입 및 확산과 정책효과 예측 및 평가를 위한 모델을 구축 중이다. 현재 KT는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위험모델 개발 공모전(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을 진행 중인데 이를 통한 성과도 AI 원팀과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AI 원팀은 다양한 분야의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해 국내 대표적인 AI 연합체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다. 이를 바탕으로 AI 오픈 생태계를 조성해 국내 AI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AI 원팀은 국내 AI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대한민국을 AI 1등 국가로 만드는데 이바지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KT는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차세대 네트워크 제공은 물론 AI 및 DX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