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파킹클라우드, AI 적용한 차세대 주차 서비스 개발 협력
상태바
KT-파킹클라우드, AI 적용한 차세대 주차 서비스 개발 협력
AI 음성인식 기술 연동, 영상 인식 AI 기술 적용 서비스 등 5개 방향 협력
KT가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술로 주차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한다.

KT는 주차 플랫폼업체 파킹클라우드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파킹클라우드 본사에서 'AI를 적용한 차세대 주차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T와 파킹클라우드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국내 최다 230만 기가지니 가입자를 확보한 AI 기술력과 국내 최대 주차 플랫폼 업체의 솔루션과 노하우를 결합해 운전자에 보다 편리한 AI 기반의 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AI 음성인식 기술 연동 △5G 적용을 통한 네트워크 이원화 및 안정화 △비전(영상인식) AI 기술 적용 서비스 △차세대 AI 키오스크 사업 △AI 컨택센터(AICC) 기반의 고객센터 운영혁신 등 5가지 방향에서 AI 주차 서비스 개발을 협력한다.

 
김채희(왼쪽)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과 신상용 파킹클라우드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김채희(왼쪽)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과 신상용 파킹클라우드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AI 주차 서비스가 적용되면 현재 키오스크 터치 방식으로 이뤄지는 주차비 정산이 음성명령만으로 요청과 결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선보일 AI 주차 서비스가 운전자에게 높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은 "KT는 파킹클라우드와 협업을 바탕으로 AI 주차 서비스를 내놓아 고객 생활을 한층 편리하도록 만들겠다"며 "KT는 AI 전문기업으로서 AI 기술을 다양한 산업에 적용하고 우수 중소·벤처기업과 협업으로 고객 생활을 변화시키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신상용 파킹클라우드 대표는 "AI 무인 주차 관제시스템을 처음으로 선보인 '아이파킹'과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KT의 기가지니가 만나 주차 플랫폼 기술의 한 단계 도약을 기대한다"며 "아이파킹을 이용하는 운전자 및 사업장이 차별화된 만족을 느끼도록 연구 개발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