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티맥스A&C, 클라우드 앱 플랫폼 '티스페이스' B2B 버전 출시
상태바
티맥스A&C, 클라우드 앱 플랫폼 '티스페이스' B2B 버전 출시
모든 클라우드 앱을 통합 제공, '화상회의와 클라우드 오피스' 기능 강점
티맥스가 최근 부각되는 비대면 업무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강력하고 새로운 화상회의 앱을 비롯한 다양한 클라우드 앱이 탑재된 스마트워크 플랫폼 '티스페이스(TeeSpace)'를 기업 고객 대상으로 정식 출시했다.

AI 및 클라우드 플랫폼∙서비스 전문기업 티맥스A&C는 티스페이스 B2B 버전을 선보이고 기업 고객에 비대면 환경에서의 실시간 소통과 협업을 위한 클라우드 앱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티맥스A&C는 지난해 11월 '클라우드스페이스'라는 명칭으로 일반 사용자 대상 오픈베타 서비스를 통해 티스페이스를 선보였다. 올해부터 기업고객(B2B)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티스페이스로 리브랜딩을 실시했다. 오픈 베타 서비스 기간 수렴한 사용자의 개선 사항을 적극 반영해 기능을 고도화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했다.

 
티맥스 임직원들이 '티스페이스'의 화상회의 앱 '티미팅'과 클라우드 오피스 앱 '티오피스'를 통해 화상회의와 프레젠테이션 편집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사진=티맥스A&C]
티맥스 임직원들이 '티스페이스'의 화상회의 앱 '티미팅'과 클라우드 오피스 앱 '티오피스'를 통해 화상회의와 프레젠테이션 편집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사진=티맥스A&C]

티스페이스는 △재택 및 원격근무에 최적화된 화상회의 앱 '티미팅(TeeMeeting)' △클라우드 오피스 앱 '티오피스(TeeOffice)' △실시간 채팅 앱 '티톡(TeeTalk)' △이메일 앱 '티메일(TeeMail)' △메모 앱 '티노트(TeeNote)' △일정 관리 앱 '티캘린더(TeeCalendar)' △파일 저장소 '티드라이브(TeeDrive)' 등 기업 임직원의 스마트워크와 협업을 위한 다양한 클라우드 앱으로 구성됐다.

티스페이스는 다른 협업 솔루션과 달리 모든 클라우드 앱을 하나의 플랫폼에 연동하고 통합해 제공한다. 사용자는 업무의 목적에 맞는 개별적인 서비스나 프로그램을 일일이 찾을 필요가 없다. 문서 편집부터 저장, 공유, 메일, 메신저, 일정 관리, 화상회의 등 업무와 관련된 모든 작업을 통합된 하나의 플랫폼에서 할 수 있어 비대면·재택근무 시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한다.

티오피스는 MS 오피스, 한컴오피스 등 타사 오피스 문서 파일과 호환이 가능한 클라우드 오피스다. 클라우드 네트워크 상에서 다른 사람과 동시 편집이 가능하고, 생성 및 변경된 오피스 파일을 티스페이스의 클라우드 파일 저장소 티드라이브는 물론, 여러 디바이스(모바일, 로컬 PC 등)에도 저장할 수 있어 사용자가 어느 장소에 있어도 생산성 높은 협업이 가능하다.

티스페이스는 3중 구조의 엔터프라이즈 보안 기술로 비대면 업무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제거한다. 먼저 사용자 네트워크로 전달되는 모든 데이터/통신 접근을 네트워크 관문에서 통제하고 필터를 통해 검증되지 않은 유입을 차단한다. 이후 통합인증서버를 통해 인증∙인가 관리를 시행하며 사용자별 권한을 부여한다. 마지막으로 시큐어 스토리지(보안 적용된 데이터 저장소)에 모든 자료를 암호화해 저장해 문서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티스페이스 사용을 원하는 기업 고객은 온프레미스 혹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구축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도입 전 서비스에 대한 충분한 검토를 위해 티스페이스 데모 사이트에서 무료 체험도 가능하다.

한상욱 티맥스A&C 대표는 "재택근무 및 비대면 업무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서 티스페이스는 효율적인 스마트워크를 실현하는 강력한 업무 툴"이라며 "현재 제조, 금융 등 다양한 기업에서 티스페이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2020년을 티스페이스 확산의 원년으로 삼아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박준영 기자입니다. 통신과 게임을 취재합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를 작성하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