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 2세대 AI 호텔로봇으로 객실 서비스 속도↑
상태바
KT, 2세대 AI 호텔로봇으로 객실 서비스 속도↑
30일부터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 '엔봇' 적용
KT가 현대로보틱스와 손잡고 디자인과 성능을 향상한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 '엔봇(N bot)'을 선보인다. 엔봇은 30일부터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서 만날 수 있다.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KT가 2019년 12월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선보인 AI 호텔로봇이다. 공간맵핑, 자율주행 등 첨단 ICT를 적용해 호텔 투숙객이 수건, 생수 등 편의용품을 요청하면 객실로 배달한다.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유선형의 슬림한 디자인이 눈에 띈다. 반면 적재함은 기존 대비 1.5배 넓어져 다양한 호텔용품을 배달할 수 있다. 로봇의 모터, 바퀴 등을 과학적 설계로 개선해 이동속도는 40% 빨라졌으며, 충돌상황에서 회피 등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배터리 성능도 향상돼 기존보다 30% 이상 오래 사용할 수 있다.
 
KT 모델들이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 '엔봇'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 '엔봇'. [사진=KT]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호텔동 211개 객실에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활용한 객실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단순 반복작업에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투입해 호텔 서비스의 질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지난 6개월간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주로 심야시간(오후 10시~오전 7시)에 운영돼 투숙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KT는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서비스에 선호가 높은 가운데 이번에 선보인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도 투숙객들이 보다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통해 투숙객이 많이 요청한 객실용품은 생수, 수건, 슬러퍼, 칫솔, 보디워시, 샴푸 순이었으며 주로 요청한 시간은 밤 10~12시 사이였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선호가 높은 가운데 이번에 선보인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AI를 활용한 언택트 서비스로 호평을 받을 것"이라며 "KT는 AI 로봇을 식음료, 오피스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고객의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