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삼성, 반려동물 냄새부터 털까지 제거하는 '공기청정기' 출시
상태바
삼성, 반려동물 냄새부터 털까지 제거하는 '공기청정기' 출시
털갈이 기간에도 반려동물의 털과 먼지를 효과적으로 집진
삼성전자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에 최적화된 펫케어 전용 공기청정기를 4일 출시했다. 삼성의 독자적인 필터 기술로 반려동물의 털과 냄새를 말끔히 제거하는 게 특징이다.

펫케어 전용 공기청정기에는 반려동물의 냄새를 99% 이상 제거하는 '탈취 전문필터'가 탑재됐다. 탈취 전문필터는 특허 받은 활성탄 촉매 기술을 적용해 반려동물로 인해 발생하는 세가지 성분의 가스를 탈취한다.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제품 시험·인증 기관인 인터텍에서 탈취 효율을 인증받았다. 

탈취 전문필터는 암모니아, 초산, 아세트알데하이드, 포름알데히드, 톨루엔 등 생활 유해가스도 제거한다. 또한 활성탄이 가스와 접촉하는 면적을 기존 대비 3배 이상 늘려 누적 정화량을 약 3배 증가시켰다.
 
삼성 펫케어 공기청정기 [사진=삼성전자]

펫케어 전용 공기청정기는 '이중 펫 극세 필터'도 탑재했다. 반려동물의 털과 미세먼지를 모두 이중으로 제거해 효과적이다. 반려동물의 털이 많이 날리는 털갈이 기간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물 세척이 가능해 위생적이고 교체도 편리하다.

풍량을 증가시키는 '펫 전용 모드'도 도입했다. 펫 전용 모드를 켜면 소비자는 공기 중에 날리는 털을 효과적으로 집진할 수 있다. 

이외에도 △0.3㎛의 먼지까지 99.9% 제거하는 '미세먼지 집진 필터' △레이저 광원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지름 0.3㎛ 크기의 미세한 입자까지 감지하는 '레이저 PM 1.0 센서' △직바람과 소음 걱정 없는 '무풍청정' 등 기존 삼성 공기청정기만의 차별화된 기술도 적용했다. 

이기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상무는 "소비자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은 물론 반려동물과 관련된 연구를 지속해 더욱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