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삼성 아산사업장 찾은 이재용 "위기 이후 내다봐야"
상태바
삼성 아산사업장 찾은 이재용 "위기 이후 내다봐야"
삼성, QD디스플레이 사업화로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한다는 계획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사업 전략을 검토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 신재호 경영지원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이 아산사업장을 찾은 건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당장의 위기 극복과 병행해 기업 본연의 임무인 미래사업 준비에도 만전을 가하기 위해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힘들겠지만 잠시도 멈추면 안 된다"며 "신중하되 과감하게 기존의 틀을 넘어서자. 위기 이후를 내다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흔들림 없이 도전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삼성은 경쟁 심화로 인한 공급과잉 및 패널가격 하락에 대처하기 위해 차세대 퀀텀닷(QD)디스플레이 사업화로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QD디스플레이는 빛이나 전류를 받으면 빛을 내는 초미세 반도체 입자인 QD를 이용하는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QD디스플레이는 보다 풍부하고 선명하게 색을 구현할 수 있으며 구조적으로도 유연해 폴더블 등 디자인 혁신도 가능하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