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기아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 운전 편의 및 안전성 높아졌다
상태바
기아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 운전 편의 및 안전성 높아졌다
고급 대형버스를 뛰어넘는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해 상품성 크게 높여
기아자동차의 고급 대형버스 그랜버드가 13년만에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으로 돌아왔다.

기아차는 신차급으로 대폭 변신한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 내·외장 사진을 14일 최초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의 디자인은 차체의 웅장함을 강조하면서도 독특한 디자인 정체성을 나타낸 게 특징이다. 차량 전반에 공기 역학적인 에어로 다이내믹 외장디자인을 적용해 공력 성능을 개선했다. 

전면부는 차량 상단의 마커램프와 하단 헤드램프가 수직구조 형상으로 연결되고 차체와 앞면 유리 사이의 'V라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측면부 또한 사이드 가니쉬를 상단에 장착해 시선을 높은 곳에 집중시켜 차체의 웅장함을 강조했다. 직선 위주의 모던한 차체 라인은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준다. 후면부는 방열구와 연계돼 수직으로 떨어지는 콤비램프 디자인, 고광택 검정 리어 스포일러와 루프를 적용해 최첨단 이미지를 더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실내고는 80㎜ 높아졌다. 실내 상단 좌우폭은 120㎜ 확대해 국내 대형버스 최고의 공간감을 확보했다.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은 운전자 직관성을 최적화한 버튼 재배치 등 레이아웃 변경과 세련된 메탈 및 우드 소재 가니쉬, 아날로그 시계 등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공간을 연출했다. 

특히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에는 대형버스 최초로 전지 집진식 공기청정기가 적용됐다. 버튼 조작부 상단에는 운전석 에어벤트가 넓게 배치됐으며, 차량 센서를 통해 전후방 실내 온도 차이를 줄여주는 자동 히터조절 장치도 포함됐다. 선반 및 천장에 적용되는 무드램프에는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다. 

기아차는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에 동급 최초로 △전방 하단에 장애물이 존재하면 경고음을 울리는 '전방 주차 보조장치' △안전사양 작동시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주의를 주는 '스티어링 햅틱' △문이 닫힐 때 사람이나 사물이 끼면 자동으로 문을 열어주는 '주출입문 터치 센서' △차량 속도에 따라 차량의 높낮이를 조절하는 '속도감응형 차고조절장치' 등을 적용했다. 

인포테인먼트시스템(AVN)은 동급 최대인 10.25인치가 적용돼 운전 편의성이 높아졌다. 또한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하면 시청각을 통해 경보음을 울리는 '운전자 주의 경고' △전방 주행자와의 거리에 따라 능동적으로 속도를 제어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화재소화장치 △비상문과 비상탈출구 신규 적용 등 안전성을 확보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은 미래지향적 외관에 동급 최대 실내공간으로 고급감을 높였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