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기아차, PBV 속도 낸다…송호성 사장 현장 점검
상태바
기아차, PBV 속도 낸다…송호성 사장 현장 점검
특수 차량 사업으로 축적된 전문성 기반,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사업 구체화
기아자동차가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16일 광주공장과 광주지역 특장 전문 업체를 찾고 국내 PBV 관련 생태계를 점검했다.

송 시장은 광주 하남공장의 특수 차량 생산 라인을 면밀히 둘러본 뒤 "기아차가 갖고 있는 특수 차량 헤리티지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및 물류 등 기업 고객의 요구에 맞는 고객 맞춤형 차량과 솔루션을 적시에 제공해 글로벌 PBV 사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올해 1월 중장기 미래전략 '플랜 S'를 공개하며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을 미래 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차량 공유, 상거래 등의 확대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PBV 시장에서 선도적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는 48년간 축적된 특수 차량 사업 경험을 PBV 분야에 접목할 계획이다. 전기차 기반 고객 맞춤형 차량 제공뿐 아니라 전기차 운행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솔루션도 함께 제공한다는 비전이다. 

기아차는 니로EV, 쏘울EV 등 기존 전기차의 PBV 별도 트림 운영을 시작으로 차량 공유 서비스 전용차를 비롯 상하차가 용이한 저상 물류차, 냉장/냉각 시스템이 적용된 신선식품 배송차 등 도심 물류 서비스 맞춤 PBV를 개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고객의 다양한 서비스 목적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핵심 부품 및 차량의 소량 다품종 개발, 샤시 플랫폼 기반 다양한 차체 모듈 조립 기술 확보 등을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PBV 제조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다양한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 기반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PBV는 물론 최적의 솔루션을 적기에 제공해 PBV 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