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 GSMA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ICT 현안 논의
상태바
KT, GSMA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ICT 현안 논의
한국의 코로나 대응과 KT의 GEPP 및 ICT 기반 게이츠재단 협력 관련해 의견 나눠
구현모 KT 대표이사(사장)와 마츠 그란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이 글로벌 ICT 업계 현안을 논의했다. 이번 컨퍼런스콜은 MWC 바르셀로나 2020 개최 취소로 인해 구현모 대표가 GSMA와 소통하는 첫 공식적인 장이다.

구 대표와 마츠 총장은 지난 19일 오후 컨퍼런스콜을 통해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위축되고 앞으로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ICT 업계 위기를 극복할 돌파구와 새로운 기회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구 대표와 마츠 총장은 ICT 인프라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롤모델이 된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구 대표는 ICT 기반의 △검사·확진(Test) △역학·추적(Trace) △격리·치료(Treatment)로 이어지는 '3T'가 성공요소라고 설명했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진=KT]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진=KT]


특히, 구 대표는 KT는 2016년부터 정부와 협력해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을 론칭해 해외 감염자의 입국 위험을 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내 감염병 확산 감소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디지털 역학·추적을 통해 지난 2018년도 국내 2차 메르스 발발에서 확진자가 1명으로 그쳤고, 코로나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확진 경로를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KT가 지난 5월부터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협력하는 ICT 기반 감염병 확산방지 연구를 통해 글로벌 방역 시스템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GSMA를 주축으로 한 글로벌 협력을 요청했다.

구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은 ICT 역량이라며, 통신업계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업계가 구축한 ICT 인프라와 기술역량으로 다른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 수 있다는 설명이다.

디지털 전환의 핵심은 5G다. 한국은 지난해 4월 세계 최초 상용화 이후 600만 이상 가입자를 기록하면서 초기 시장 확산에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 대표는 5G의 본격적인 진가가 발휘될 영역은 B2B 시장이라고 강조하며, KT는 현대중공업 등 국내 주요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성공사례를 발굴하는데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GSMA가 전 세계 통신업계가 5G·AI를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구 대표는 “KT는 ‘고객의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하여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한다’는 새로운 비전으로 사업에 임하고 있다“며 “향후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5G·AI 기반 B2B 디지털 혁신 사례를 더욱 확대해 전통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마츠 총장은 “KT는 GSMA와 오랜 기간 함께 해온 멤버이자 파트너로 구 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그간 KT가 다양한 영역에서 보여주었던 ICT 서비스 혁신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마츠 그란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 [사진=KT]
마츠 그란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 [사진=KT]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