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 NH농협카드와 지역화폐 활성화 위한 협력 강화
상태바
KT, NH농협카드와 지역화폐 활성화 위한 협력 강화
지역화폐 연동 카드사 확장 및 IT 취약계층 위한 카드 혜택 서비스 확대 추진
KT가 NH농협카드와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지역화폐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와 NH농협카드는 지역화폐에 연동된 카드사를 확장하고 IT 취약계층을 위한 농협은행 인프라 기반 지역화폐 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양사는 지역화폐 사용을 위한 농협카드를 개발하고, 세종시 '여민전'을 시작으로 타 지자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부산, 김포, 세종, 울산, 익산 등의 지역화폐 운영을 대행하며 쌓은 경험을 적극 반영한 서비스를 NH농협카드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실물카드 서비스 제공과 카드사 연동이 확장돼 지역화폐 서비스에 대한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NH농협카드는 자사가 보유한 국내 최다 은행 지점을 활용해 지역화폐 카드와 수당 수령, 충전 편의성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기존 사용자 외에도 스마트폰 등 IT 기기 사용이 수월하지 않은 취약 계층도 지역화폐를 더 활발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준근 KT 인큐베이션단장(전무)은 “IT 취약계층도 편리하게 지역화폐 서비스를 사용하도록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시행하겠다”며 “지자체들의 지역화폐 선순환 생태계 구현을 지원하고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추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준근(왼쪽) KT 전무와 이수경 NH농협카드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김준근(왼쪽) KT 전무와 이수경 NH농협카드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