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적자 전환한 LG디스플레이 "OLED 중심으로 경쟁력 강화"
상태바
적자 전환한 LG디스플레이 "OLED 중심으로 경쟁력 강화"
제35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이사 보수한도 삭감 및 올해 경영 목표 발표
지난해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LG디스플레이가 OLED를 중심으로 위기 극복에 나선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생한 사업 리스크뿐 아니라 새로운 기회 요인도 발굴한다.

LG디스플레이는 20일 경기도 파주시 LG디스플레이 러닝센터에서 '제35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총에서 LG디스플레이는 △2019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승인(사내이사 2명) △이사 보수한도 승인(45억원) 등 총 3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매출 23조 4756억 원, 영업 손실 1조 3594억 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디스플레이 산업의 경쟁 심화와 판가 하락세 지속 등에 영향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사 보수한도는 어려운 경영환경을 반영해 전년 85억 원 대비 47% 감소한 45억 원으로 결정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OLED로 상황 타개를 노린다. OLED로 사업구조 전환을 준비해온 결과, TV 사업 내 OLED TV 매출 비중은 2018년 24%에서 2019년 34%로 대폭 증가했다.

이날 대표이사로 선임된 정호영 사장은 주주 서한을 통해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과 산업 내 치열한 경쟁상황 속에서도 OLED 중심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점 추진 과제는 지속 추진할 것”이라며 경영 방향을 밝혔다.

또한 “코로나 19 확산으로 경영환경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점을 감안, 사업 운영상의 핵심 리스크뿐 아니라 새로운 기회요인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체계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위기 극복 의지를 강조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