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넷마블, 2020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6위
상태바
넷마블, 2020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6위
2015년부터 5년 연속 상위 10위권 기록, 한국 기업 중 유일
넷마블이 2019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매출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앱애니 '2020년 상위 52위 퍼블리셔' 부문에서 6위를 차지했다. 한국 기업 중에는 유일한 성과다.

모바일 앱 마켓 분석사이트 앱애니가 2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넷마블은 지난해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합산 게임 부문 매출에서 텐센트, 넷이즈, 액티비전 블리자드, 슈퍼셀, 반다이남코에 이어 6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처음 앱애니 상위 52위 퍼블리셔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넷마블은 5년 연속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상위 10위권의 성적을 이어오고 있다. 

이승원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쿵야 캐치마인드, BTS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A3: 스틸 얼라이브,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크로스월즈, 스톤에이지M(가제) 등 자사 및 글로벌 유명 지식재산권(IP) 기반의 다양한 대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이 2019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매출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앱애니 '2020년 상위 52위 퍼블리셔' 부문에서 6위를 차지했다. [사진=넷마블]
넷마블이 2019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매출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앱애니 '2020년 상위 52위 퍼블리셔' 부문에서 6위를 차지했다. [사진=넷마블]

최근 다양한 대작들을 출시한 넷마블은 국내외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3일 세계 150여 개국에 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출시 일주일 만에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300만를 기록했다. 북미 iOS 매출 10위, 프랑스 양대 마켓 매출 1위를 차지하는 등 주요 시장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2일 국내 출시한 A3: 스틸 얼라이브는 사전 다운로드 시작 5시간 만에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 사전 다운로드 하루 만에 구글 플레이 인기 1위 차지했으며 17일에는 양대 마켓 매출 순위 Top 5에 이름을 올리며 출시 초반 빠른 흥행에 성공했다. 이 게임은 11일 진행된 사전 다운로드만으로 국내 양대 마켓 인기 순위 1위를 석권하는 등 출시 전부터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박준영 기자입니다. 통신과 게임을 취재합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를 작성하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