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엠에프지코리아, "외식업계도 이제는 AI 시대"
상태바
KT-엠에프지코리아, "외식업계도 이제는 AI 시대"
인공지능, 로보틱스, 빅데이터 기반 신규 외식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 협력
KT가 엠에프지코리아와 '외식 플랫폼 디지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7일 체결했다.

KT와 엠에프지코리아는 KT의 5G, AI, 로보틱스, 빅데이터 솔루션 등의 기술력과 전국 44개 직영 매장을 운영하며 20년 경영 노하우가 담긴 엠에프지코리아의 통합 IT 솔루션인 'M-PLATFORM(엠-플랫폼)'이 만나 온·오프라인 외식 통합플랫폼 고도화 및 추가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합의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외식업 통합 플랫폼 기반 디지털 이노베이션 추진 △5G, AI, 로보틱스, 빅데이터 기반 외식업 통합 서비스 개발 및 제공 △디지털 이노베이션 위한 마케팅 협력을 구체화한다.

이를 통해 검색, 대기/예약, 주문/결제, 서빙, 배달, 적립 등 통합관리가 어려운 외식업 서비스의 가치 체인(Value Chain)에 디지털 혁신을 꾀할 것으로 기대했다. 추후 240만 가정의 기가지니와 전국 매드포갈릭 매장에서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김채희(왼쪽)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과 윤나라 엠에프지코리아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윤나라 엠에프지코리아 대표는 "외식 시장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와 언택트 소비 트렌드를 비롯한 빠른 시장 변화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KT의 인공지능,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 현재 개발 중인 엠-플랫폼을 고도화해 외식 산업의 디지털 혁신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은 "남다른 외식업 노하우와 솔루션을 보유한 엠에프지코리아와의 업무협약으로 외식 플랫폼에 새로운 디지털 혁신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며 "KT는 AI, 빅데이터 등 기술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산업에 혁신을 리딩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