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5가지 갤럭시 신제품, 언팩에서 공개"
상태바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5가지 갤럭시 신제품, 언팩에서 공개"
의미 있는 혁신, 개방과 협력, 운영 민첩성으로 '넥스트 노멀' 시대 대비
베일에 싸여 있던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의 윤곽이 차츰 드러나고 있다. 삼성전자는 5가지 갤럭시 신제품으로 모바일 경험의 혁신을 소비자에 제공할 계획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20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기고문을 올렸다. 

'넥스트 노멀' 시대를 맞아 모바일 기술의 중요성을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느꼈다는 노 사장은 "삼성전자는 기술을 통한 새로운 소통과 연결 경험, 업무 방식을 제안하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해 왔다. 그 결과물을 갤럭시 언팩에서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노 사장은 5가지 신제품을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어떤 제품이 공개될지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갤럭시 노트20 △갤럭시 폴드 2 △갤럭시 Z 플립 5G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워치3 등을 유력 후보로 보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사진=삼성전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사진=삼성전자]

이와 함께 노 사장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넥스트 노멀 시대를 대비하는 세 가지 원칙 △의미 있는 혁신 △개방과 협력 △운영 민첩성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지향하는 혁신의 목적을 '우리의 삶을 더 편리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한 노 사장은 "코로나19 글로벌 팬데믹에서 더 큰 세상과 연결해주는 기술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다. 넥스트 노멀 시대는 더욱 과감한 혁신을 통해 더 개인화되고 안전한 모바일 기술이 선택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삼성은 연구개발에 꾸준히 투자하고 제품군을 강화해 영상통화 경험 개선부터 안전한 업무 수행에 대한 지원까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꼭 필요한 기술을 개선하고 도입했다"며 "폴더블 폰과 같은 새로운 혁신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 우리가 선보일 혁신은 무한하지만, 진정한 혁신은 사용자가 이를 활용해 새로운 생활의 변화를 만들어나갈 때 완성된다. 갤럭시 언팩에서 그 가능성을 열어보겠다"고 덧붙였다.

혼자보다 함께일 때 더 강할 수 있다고 강조한 노 사장은 글로벌 업체, 스타트업, 개발자와 계속 협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삼성전자는 구글과의 협력으로 영상통화, 폴더블 등의 사용 경험을 최적화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을 확장해 갤럭시 스마트폰과 윈도우 PC 간 실시간 공유 기술을 이끌었다. Xbox 게이밍 분야로도 확장할 계획이다.

삼성 C랩과 삼성 NEXT를 통한 스타트업,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노 사장은 언급했다. 노 사장은 "앞으로도 개방적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의 성장을 지원하고 최고의 아이디어를 발굴해 실현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노 사장은 운영 민첩성에 대해 '격변하는 세계에서 민첩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우리가 가진 자원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효율적으로 일하며 트렌드를 예측해 결단력 있게 행동하기 위해서는 운영 민첩성이 있어야 한다"며 "삼성전자는 업무와 여가, 멀티태스킹 등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에 최적화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운영 민첩성을 극대화했다"고 말했다. 이번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할 신제품은 삼성전자의 기민한 대응의 결과물이라는 것이 노 사장의 설명이다.

모든 갤럭시 경험의 중심엔 궁극적으로 고객에 있다고 말한 노 사장은 다시 한번 갤럭시 언팩 2020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부탁했다. 그는 "오는 8월 5일 처음으로 한국에서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갤럭시 언팩에서 이런 혁신을 직접 보여드리겠다. 갤럭시 언팩에서 뵙겠다"며 글을 마쳤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8월 5일 삼성전자 뉴스룸과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진행한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