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LG전자,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 출시
상태바
LG전자,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 출시
LG 올레드 갤러리 TV와 완벽하게 어울리는 슬림 디자인
LG전자가 올해 처음 선보인 벽 밀착 'LG 올레드 갤러리 TV'와 완벽하게 어울리는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를 출시한다.

LG 사운드 바 신제품(GX)은 동급 성능 사운드 바 대비 절반 이상 얇다. 가장 얇은 부분은 19㎜, 두꺼운 부분이 약 32㎜다. 슬림한 디자인에도 최대 420W에 달하는 출력을 낸다.

고급스러우면서도 깔끔한 디자인으로 주변 공간과의 조화를 선호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췄다. LG 올레드 갤러리 TV와 함께 설치하면 마치 하나의 제품처럼 보여 집 안 인테리어 효과를 더욱 높인다. LG전자는 외부 장치 없이 제품 전체가 벽에 완전히 밀착되는 갤러리 디자인을 올레드 TV에 적용한 데 이어 사운드 바에도 확대 적용했다.

 
LG전자 모델이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신제품은 '인공지능 사운드 프로' 기능을 탑재해 고객이 시청하는 콘텐츠 종류에 따른 맞춤형 소리를 들려준다. 뉴스를 볼 때는 아나운서 목소리를 또렷하게 들려주고 스포츠 중계를 볼 때는 현장감을 키워준다.

'돌비 애트모스', 'DTS:X' 등 입체음향 시스템도 탑재했다. 시청자는 넷플릭스, 아마존, 워너브라더스 등이 제작한 수천 개 이상의 영화와 DTS:X를 지원하는 모든 콘텐츠를 원음에 가깝게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올 초 'CES 2020'서 혁신상을 수상한 2020년형 LG 사운드 바(SN11RG)를 포함한 신제품(SN9YG, SN5Y)도 출시한다.

대표 제품은 △입체음향 '서라운드 스피커' △중저음 '우퍼 스피커' △천장으로 소리를 쏴주는 '업파이어링 스피커'로 구성돼 7.1.4채널을 지원한다. 최대 출력은 770W다. 사운드 바가 별도 USB 포트를 탑재하고 있어 제품을 TV에 연결하지 않고도 USB에 저장된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상무)은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뛰어난 음향 성능은 물론 차별화된 디자인까지 두루 갖춘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를 앞세워 프리미엄 사운드 바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