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 서울아산병원·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병원 구축
상태바
KT, 서울아산병원·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병원 구축
언택트 진료, 입원환자 비대면 케어, 물류 관리 자동화에 개발 협력·실증사업 추진
KT가 서울아산병원, 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증가하면서, 중증환자 입원이 많은 서울 아산병원은 외래진료와 입원환자 보호를 위해 스마트병원 솔루션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이에 3사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영상 솔루션을 통해 선별 진료소 방문환자와 병원 진료실을 연결하는 원내 감염관리 언택트 진료, 웨어러블 디바이스·IoT 센서·의료전용 영상 솔루션으로 입원환자 위치와 건강상태를 파악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대면 실시간 케어(스마트환자관리), 병원 내 물품·자산 관리를 로봇기반으로 자동화하는 스마트 물류 관리 솔루션 개발에 협력한다.

KT는 5G, AI, 클라우드 등 ICT 역량을 활용한 의료 DX 플랫폼과 솔루션 개발을 주도하고, 현대로보틱스는 로봇으로 자동화 설비를 구축한다. 서울아산병원은 의료산업 현장의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스마트병원 구현에 앞장선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스마트병원 솔루션 실증사업(PoC)을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언택트 진료 솔루션이 필요한 의료현장에 디지털 전환(DX)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홍범(왼쪽부터)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전홍범(왼쪽부터)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이번 3사 간 협력은 지난 6월 현대로보틱스 투자 이후 첫 번째 사업협력으로, 스마트 감염관리 솔루션 공동개발을 통해 의료기관의 감염병 확산 방지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ICT 역량으로 국민의 삶 변화와 의료 산업 혁신에 기여하도록 디지털 전환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도 서울아산병원장은 "네트워크로 사람, 사물, 데이터 등 모든 것을 연결하는 초연결사회 흐름에 발맞춰 지속적으로 스마트 병원 시스템을 구축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장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부사장)는 "현대로보틱스가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로봇 및 제어, 물류자동화 기술과 KT의 AI 및 ICT 기술이 결합함으로써 의료 분야에서도 한층 더 진화한 스마트 의료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3사가 함께 힘을 모아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의료 혁신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