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구글, 스크린 있는 스마트 스피커 '네스트 허브' 국내 출시
상태바
구글, 스크린 있는 스마트 스피커 '네스트 허브' 국내 출시
7인치 스크린 통해 비주얼 강화된 스마트홈 경험 제공, '네스트 미니'도 국내 선보여
구글이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에 스크린이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 '네스트 허브'와 사운드와 성능이 향상된 '네스트 미니'를 국내에 선보인다. 

네스트 허브는 구글 최초로 스크린이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다. 7인치 터치스크린을 탑재해 음성으로 레시피를 찾아 요리 과정을 보면서 따라할 수 있으며, 유튜브와 구글 포토 등 다양한 구글 서비스 역시 시각적으로 지원한다. 

구글 포토의 라이브 앨범 기능을 활용해 선택한 인물 혹은 동물의 새로운 사진을 자동으로 앨범에 업데이트하거나 스크린에 사진을 띄워 액자로 활용할 수도 있다. 곧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의 다양한 콘텐츠 역시 네스트 허브에서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네스트 허브는 한 개의 화면에서 스피커와 연동된 모든 홈네트워크 기기를 확인하고, 터치스크린과 음성을 통해 쉽게 제어할 수 있어 편리한 스마트홈 경험을 제공한다. 스크린에는 자동 밝기 센서가 탑재되어 있어 1600만 가지 색상과 톤을 감지하고, 집 배경 또는 주변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화면을 조정해 집 안 환경과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룬다.

가족 구성원의 안전하고 건강한 스마트홈 경험을 위해 네스트 허브는 접근 가능한 콘텐츠 범위를 사용자가 직접 설정하는 '필터'와 사용자가 지정한 일정 시간 동안 알람, 타이머 외 알림이 울리지 않는 '다운타임'을 제공한다. '루틴'으로 특정 시간에 반복되는 일을 간단한 명령어 하나로 간소화해 처리할 수 있으며, 사용자별 목소리를 인식하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보이스 매치 기능을 활용하면 최대 6명까지 개인 맞춤화된 루틴을 안내받을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에 스크린이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 '네스트 허브'. [사진=구글]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에 스크린이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 '네스트 허브'. [사진=구글]

네스트 미니는 기존 구글 홈 미니보다 베이스 사운드가 두 배 더 강력해진 것은 물론, 특허받은 네스트만의 튜닝 소프트웨어로 풍부하면서 깔끔한 고품질 사운드를 제공한다. 내장된 세 번째 마이크를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에서도 사용자의 소리를 감지할 수 있으며, 주변 소음 정도에 따라 볼륨을 자동 조절한다.

네스트 미니는 플라스틱 병을 재활용해 만든 천을 네스트 미니 겉면에 활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벽걸이 기능을 더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집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네스트 미니에 음악, 오디오북 등 콘텐츠 재생 중에 손을 제품 가까이 대면 측면에 볼륨을 조절하는 LED 등이 나타나는 초음파 기술을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네스트 허브와 네스트 미니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내장되어 있어 음성으로 손쉽게 유용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디스플레이와 음성을 같이 활용해 영어 학습 콘텐츠인 윤선생을 통해 영어 회화를 공부하거나 만개의 레시피를 통해 레시피를 확인하며 요리를 따라한다. 대화형 게임인 스캐터랩의 '파이팅 루나'와 마인드로직의 '끝말잇기' 또한 화면과 함께 즐길 수 있다. 국내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찾아 듣는 등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네스트 및 구글 홈 기기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전 세계 5000개 이상의 홈 자동화 파트너 기기와 호환되어 4만 5000개 이상의 제품을 집 안에서 음성으로 제어하는 핸즈프리 스마트홈 경험을 제공한다. 국내에서는 LG전자의 세탁기, 건조기, 에어컨 등 가전제품과 호환되어 음성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으며, LG유플러스의 무드등, 멀티탭 등과 연동하여 음성으로 집안 여러 기능을 통제하는 스마트홈 경험을 누린다.

미키 김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는 "스크린이 있는 새로운 스마트 스피커 네스트 허브와 업그레이드된 네스트 미니를 한국에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면서 "스크린 등 외관적 변화 뿐만 아니라 향상된 다양한 기능들이 일상을 더욱 스마트하고 편리하게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