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 비대면 물류 서비스 '반값 보관함' 도입
상태바
KT, 비대면 물류 서비스 '반값 보관함' 도입
물품 보관뿐 아니라 '실시간 안심 배송'과 '택배 발송'까지 가능한 스마트 보관함
KT가 무인함 전문 제조사인 스마트큐브와 함께 매장 앞 유휴 공간을 활용한 '반값 보관함'을 설치해 운영한다.

반값 보관함 이용 요금은 4시간 기준 최저 1500원에서 최대 2000원으로 지하철 역사 내 보관함과 비교해 50% 저렴하다. 지상에 있는 KT 매장 앞에 위치해 있어 계단을 오르내릴 필요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반값 보관함을 이용하는 고객은 기본적인 물품 보관뿐 아니라 '실시간 안심 배송'과 '택배 발송'까지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실시간 안심 배송은 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제공한다.

 
KT M&S 신촌직영점에서 KT 직원과 부릉 라이더가 반값 보관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 M&S 신촌직영점에서 KT 직원과 부릉 라이더가 반값 보관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서울시내 주요 직영매장 6곳(강남대로점, 노량진점, 서울대역점, 서울대점, 신촌점, 청량리점)에 반값 보관함 설치를 완료했으며, 향후 전국 매장으로 확대해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택배 보관 △중고거래 △캐리어 공항 배송 등 스마트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며 보관함 간 배송 서비스 도입도 검토 중이다.

이현석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전무)은 “코로나19로 가속화된 언택트 사회에서 비대면으로 이용 가능한 반값 보관함이 인기를 끌 것"이라며 "KT는 앞으로도 고객의 삶에 꼭 필요한 서비스를 계속해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