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통신 블랙아웃 막는다" 이통사 간 로밍 인프라 구축
상태바
"통신 블랙아웃 막는다" 이통사 간 로밍 인프라 구축
화재 등으로 통신서비스 끊기면 다른 통신사로 음성통화와 문자 가능
앞으로 화재 등으로 특정 통신사의 통신 서비스가 끊기더라도 해외 로밍하듯이 다른 통신사를 통해 음성 통화, 문자 등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 재난 로밍'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지난 2018년 발생한 'KT 아현지사 화재 사고'와 같은 통신 재난이 재발해도 이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이동통신 재난 로밍은 통신 재난이 발생했을 때 이용자가 다른 통신사 망으로 음성·문자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긴급 지원하는 서비스다. 화재로 A사의 기지국이나 교환기가 피해를 입은 경우, B사 통신사 망을 통해 바로 통화가 가능하다.

이를 위해 이통 3사는 각 사별로 약 100만 회선을 수용할 수 있는 재난로밍 전용망을 마련했다. 통신 재난 발생 시, 재난 통신사의 사업자식별번호(PLMN)를 비재난 통신사의 기지국에서 송출해 해당 단말기에 로밍을 적용한다.

 
통신재난 시 이동통신 로밍 시행 절차. [사진=SK텔레콤]
통신재난 시 이동통신 로밍 시행 절차. [사진=SK텔레콤]

통신 재난 발생 시 통신 재난 경보가 발령되며 재난이 발생한 특정 통신사의 5G/LTE 고객은 별도의 조치 없이 다른 통신사의 LTE망을 통해 음성통화, 문자 등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단말기나 유심 교체 없이 바로 가능하다.

3G 이용자는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의 대리점에서 재난 기간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에 가입하고 유심(USIM)을 개통하면 된다. 해당 고객은 착신전환 서비스를 적용해 기존 번호로 착신되는 전화를 수신할 수 있다. 재난이 종료된 후 재난 발생 통신사에 재난 기간 동안 사용한 요금을 신청하면 사후 보상이 가능하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동통신 로밍이 재난 시 이동통신 서비스 안정성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재난은 사후 복구보다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망에 걸맞게 재난대비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통신망 안전관리에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종렬 SK텔레콤 ICT 인프라센터장은 "이통 3사가 힘을 합쳐 재난 로밍을 통해 통신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통신 네트워크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