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LG전자, 차세대 LED 사이니지 'LSAA' 글로벌 출시
상태바
LG전자, 차세대 LED 사이니지 'LSAA' 글로벌 출시
설치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 절감… 대강당, 로비 등 상업용 공간에 최적
LG전자가 고화질은 물론 설치 편의성까지 대폭 강화한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LSAA)을 22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신제품은 가로 600㎜, 세로 337.5㎜, 두께 44.9㎜ 크기의 LED 캐비닛을 레고 블록처럼 간편하게 이어 붙일 수 있어 대강당, 로비, 회의실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에 맞춰 설치가 가능하다. LED 캐비닛을 원하는 크기에 맞춰 설치한 후 맨 아래 LED 캐비닛에만 신호 송·수신 및 전원 공급 케이블을 각각 연결하면 최대 16:9 비율의 4K 해상도 화면까지 구현할 수 있다.

기존 LED 사이니지가 LED 캐비닛 간 신호 송·수신, 전원 공급 등을 위한 케이블을 각각 연결해야 해 설치가 번거롭고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신제품을 개발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직원이 LED 캐비닛을 레고 블록처럼 수직으로 간편하게 이어 붙이며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직원이 LED 캐비닛을 레고 블록처럼 수직으로 간편하게 이어 붙이며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세계 최초로 LED 사이니지에 비접촉식 커넥터 기술을 적용해 인접한 LED 캐비닛 간 무선으로 신호를 원활하게 주고받는다. LED 캐비닛 접촉면에 부착된 핀 단자를 서로 결속하는 도킹 방식으로 전원을 공급한다. 대화면을 구성하는데 케이블 연결 작업이 없어 설치가 편리하고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고객 수요가 많은 108형 등 정형화된 크기로 구입할 경우, 기본으로 제공하는 벽걸이형 및 프레임형 전용 액세서리를 활용하면 더 편리하고 깔끔하게 설치가 가능하다.

LG LED 사이니지 신제품은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픽셀과 픽셀 사이의 간격이 1.2㎜로, 동일한 면적에 더 많은 픽셀을 촘촘하게 탑재해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 픽셀 간 간격이 0.9㎜인 제품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LG TV의 화질 기술이 집약된 인공지능 프로세서도 탑재해 원본 콘텐츠를 스스로 분석한 후 최적의 화질을 알아서 구현한다.

신제품은 RGB의 각 서브 픽셀에 필요한 전압만 공급하고, 영상신호가 없으면 대기 모드로 자동 전환해 에너지 소비 효율도 높다.

백기문 LG전자 BS사업본부 ID사업부장(전무)은 "고화질에 설치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LG LED 사이니지 'LSAA 시리즈'를 앞세워 글로벌 LED 사이니지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