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넷마블, 플랫폼 확장 전략으로 미래경쟁력 강화
상태바
넷마블, 플랫폼 확장 전략으로 미래경쟁력 강화
세븐나이츠, 리틀 데빌 인사이드, 매드월드 등 신작 개발… 콘솔·PC로 플랫폼 다각화
올해 'A3: 스틸 얼라이브'를 시작으로 자체 지식재산권(IP) 강화를 선언한 넷마블이 모바일 외 콘솔, PC 온라인 등을 통한 플랫폼 다각화에도 박차를 가하며 글로벌 경쟁력 확대에 나선다.

우선 넷마블은 자체 IP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첫 콘솔 게임 '세븐나이츠 –Time Wanderer-'를 올해 하반기 목표로 준비 중이다. 세븐나이츠 –Time Wanderer-는 세븐나이츠의 여덟 번째 멤버인 '바네사'가 시공간의 뒤틀림 속으로 빠져든 뒤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모험을 담았다. 모험 중간에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동료로 합류하고 독자적인 스토리라인을 통해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넷마블은 플랫폼 확장 전략의 일환으로 PC 스팀 및 콘솔 게임으로 개발 중인 '리틀 데빌 인사이드'의 개발사 니오스트림에 지분 30%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다. 이 게임은 서바이벌 콘셉트를 채택한 액션 어드벤처 RPG로 가상의 빅토리아 시대를 다룬다. 게임에서 이용자는 괴물과 미스터리를 연구하는 대학 부서의 박사에게 고용된 몰락 귀족이 되어 세계 곳곳을 탐험하게 된다.

리틀 데빌 인사이드는 지난 12일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SIE)의 플레이스테이션5(PS5) 온라인 발표 행사에서 론칭 타이틀로 선정됐다. 이 날 발표한 PS5 출시 예정 라인업 중 유일한 국내 게임으로, 스토리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신규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넷마블 첫 콘솔 게임 '세븐나이츠 –Time Wanderer-'. [ –Time Wanderer-'. [사진=넷마블]
넷마블 첫 콘솔 게임 '세븐나이츠 –Time Wanderer-'. [ –Time Wanderer-'. [사진=넷마블]

HTML5 기반으로 PC, 모바일 등 모든 플랫폼에서 플레이 가능한 '매드월드'도 멀티플랫폼 게임 기대작으로 꼽힌다. 넷마블은 작년 8월 잔디소프트가 개발 중인 '매드월드'에 대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매드월드는 손으로 그린 느낌의 2D 쿼터뷰 그래픽을 바탕으로 문명이 멸망하고 악마가 지배하는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투쟁하는 인간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정통 MMORPG다. 모든 플레이에서 동시 플레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클라이언트 설치 없이 이용자가 좀 더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넷마블은 오는 18일 원작 PC 온라인게임 '스톤에이지' IP를 활용해 원작의 다양한 펫과 콘텐츠를 모바일 턴제 MMORPG로 재해석한 게임 '스톤에이지 월드'를 글로벌 동시 출시한다.

또한, 세븐나이츠 IP 기반 신규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 2006년부터 서비스 중인 PC 온라인 야구게임 '마구마구'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마구마구 2020'도 하반기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