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U+골프로 '언택트 갤러리' 급증"
상태바
"U+골프로 '언택트 갤러리' 급증"
'KPLGA 챔피언십' 지켜본 시청자 수 전년 대비 58% 증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린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대회를 'U+골프'로 관전한 골프 팬 수가 전년 개막전 대비 58% 증가했다.

U+골프는 이번 대회의 2개 조 전체 경기를 독점 생중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에서 처음 열린 주요 프로골프 투어로 관람객(갤러리) 없이 치러졌다.

그린에 오지 못한 골프 팬들은 가입 중인 통신사 관계없이 구글 플레이 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에서 U+골프 앱을 무료로 내려받아 이용했다. U+5G 고객은 선수 스윙 장면을 원하는 대로 돌려보는 '5G 스윙 밀착영상', 인기 선수의 코스별 경기 상황을 입체 그래픽으로 한눈에 살펴보는 '5G 코스 입체중계' 등 5G 특화 기능을 통해 현장에서 보는 것보다 생생한 골프 중계 감상한다. U+tv 이용 고객은 휴대폰뿐 아니라 TV를 통해서도 중계방송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홈미디어체험관에서 U+골프의 5G 코스 입체중계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이 홈미디어체험관에서 U+골프의 5G 코스 입체중계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U+골프의 특화 기능 중 가장 인기가 높은 것은 단연 '인기선수 독점중계'였다. 인기선수 독점중계는 대회 기간 동안 일 시청률의 42%를 차지했다. 일 평균 경기 중계시간이 6시간인 점을 고려하면 거의 모든 시청자가 해당 기능을 이용한 것이다.

이번 대회를 U+골프로 가장 많이 본 연령층은 4554세대였다. 이어 모바일 환경이나 채팅·앱 서비스에 익숙한 3544세대가 뒤를 이었으며, 55세 이상 세대는 상대적으로 이용 빈도가 적었다. U+골프를 많이 시청한 지역은 다수의 골프장이 위치한 경상남도 함안군이었다.

시청자가 U+골프 중계를 보며 해설진과 소통하는 '실시간 채팅'도 인기를 끌었다. KLPGA 챔피언십 독점 중계 기간에는 1500명 이상의 사용자가 채팅에 참여해 2만 건이 넘는 글을 남기며 해설진과 실시간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민구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투어 개막을 기다려온 골프 팬들의 열망이 U+골프의 시청자 수 증가로 나타났다"며 "국내 유일하게 실시간 채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U+골프가 앞으로 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