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내서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 2건 발생
상태바
국내서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 2건 발생
코로나19 집단검사에서는 2명 모두 '음성' 판정

'괴질'이라 불리는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가 국내에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 지역 의료기관에서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가 2건 신고됐다고 26일 밝혔다. 10세 미만 1명과 10대 1명이다. 

의심신고된 두 명 모두 코로나19 집단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본은 이 중 한 건은 사례정의에는 부합하지 않으나, 2건 모두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기관염증증후군은 지난 4월 유럽에서 처음 보고됐다. 이후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잇따라 발병하고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고열과 발진, 안구충혈 등의 증상을 보이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른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사진=UNSPLASH]

질본은 최근 다기관염증증후군에 대한 사례정의를 마련했다. △만 19세 이하 소아 청소년에게서 38도 이상 발열이 24시간 이상 지속하고, 혈액검사 결과 염증 증상이 확인되거나 두 개 이상의 다기관 장기 침범이 확인돼 입원해야 하는 중증 상태 △염증 원인이 되는 다른 병원체의 미확인 △최근 코로나19 감염 근거가 있거나 발병 전 4주 이내 코로나19 노출력이 있는 경우 등이다. 세 조건을 모두 만족해야 해당 증후군으로 인정된다.

질본은 오는 27일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 대상 등교수업이 확대됨에 따라 교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학생과 교직원이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질본은 경북 경산과 청도, 인천 지역 대학교·고등학교 기숙사 입소생을 대상으로 학교 내 집단생활로 인한 위험도 검사를 실시한다. 인천은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27~28일 양일간 진행된다. 경북은 경산 소재 대학교 기숙사 입소생까지 포함해 26일부터 검사를 실시한다. 

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9명으로 나타났다. 총 누적 확진자는 1만 1225명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49명이며 현재 681명이 격리 중이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