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100여 일 만에 이뤄진 글로벌 경영 행보… 다가오는 변화에 선제적인 대비 강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을 격려하며 글로벌 현장 경영을 재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경영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해당 자리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중국 시안을 방문해 설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지난 1월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공장을 찾아 중남미 사업을 점검한 이후 100여 일 만에 이뤄진 글로벌 경영 행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사진=삼성전자]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