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SK텔레콤, 5G 서비스 '점프 AR'에 야구 테마 마련
상태바
SK텔레콤, 5G 서비스 '점프 AR'에 야구 테마 마련
AR 동물들 KBO 6개 구단 유니폼 선봬… 소셜룸도 유니폼 입고 뜨거운 열기
SK텔레콤 5G 기반 '점프 AR' 앱에서 한국프로야구(KBO) 리그 구단 유니폼을 입은 귀여운 AR 동물이 등장한다.

SK텔레콤은 SK 와이번스를 비롯한 키움, NC, 삼성, 한화, 롯데 6개 KBO 구단의 유니폼을 점프 AR 동물에 적용한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를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점프 AR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 앱을 켜고 야구 메뉴를 클릭하면 냥이(고양이)와 알파카, 웰시코기, 레서판다 등 4종의 동물이 투수와 포수·3루수·타자 등 4가지 포지션에서 뛰는 동작을 선택할 수 있다. AR 동물과 함께 응원 장면을 찍거나 오픈 갤러리에 공유도 가능하다. 소셜룸 아바타의 코스튬으로도 KBO 리그 6개 구단의 유니폼이 제공된다.

 
SK텔레콤은 SK 와이번스를 비롯한 키움, NC, 삼성, 한화, 롯데 6개 KBO 구단의 유니폼을 점프 AR 동물에 적용한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를 오픈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SK 와이번스를 비롯한 키움, NC, 삼성, 한화, 롯데 6개 KBO 구단의 유니폼을 점프 AR 동물에 적용한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를 오픈했다. [사진=SK텔레콤]

언택트가 확산되는 시대 프로야구를 더욱 즐겁게 즐기고 싶은 팬들을 위해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19일부터 31일까지 응원구단 유니폼을 입은 AR 동물과 인증샷을 찍거나 AR 동물과 경기를 보는 모습을 찍어 본인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JumpAR #AR응원 #응원하는 구단명)와 함께 올린 고객을 대상으로 치킨 세트를 경품으로 제공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프로야구 무관중 시대에 맞춰 VR, AR로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응원하는 점프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ICT 기술을 활용한 언택트 문화가 우리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