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삼정KPMG 플랫폼에 NBP 'OCR 기술' 적용
상태바
삼정KPMG 플랫폼에 NBP 'OCR 기술' 적용
회계사들이 수작업하던 업무를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해 업무 효율성 높여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 삼정KPMG 라이트하우스센터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 광학 문자 인식 기술 서비스인 OCR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정KPMG 라이트하우스센터는 데이터 과학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프로그래머 등 다양한 인재로 구성된 IT 솔루션 조직이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반 기술을 전문 지식과 결합해 비즈니스 솔루션을 개발한다. 감사 업무 자동화 툴, 회계 감사 챗봇, AI 기반 세무 컨설팅 서비스 등 업무 효율화를 위한 신기술 도입을 지원해 고객의 핵심 프로세스에 적용한다.

삼정KPMG는 OCR 기술을 금융거래조회서 자동 인식 프로그램에 활용하고 있다. OCR은 이미지나 문서의 텍스트를 인식해 디지털 데이터로 변환시켜주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금융거래조회서를 회계사가 입력해야 했다. 인력 낭비를 해결하기 위해 라이트하우스의 AI 플랫폼인 '이그나이트'의 제품 중 하나인 CLR을 개발했고, 문서 속 텍스트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기술에 OCR 기술을 활용했다.

이광춘 삼정KPMG 상무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OCR 기술은 다른 오픈소스 OCR과 비교했을 때 월등한 인식률을 보여 채택했다"며 "앞으로 예측 불가능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의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