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LG유플러스-덱스터, 네이버 웹툰 '유미의 세포들' AR로 제작
상태바
LG유플러스-덱스터, 네이버 웹툰 '유미의 세포들' AR로 제작
12일부터 매주 1종씩 U+AR 앱을 통해 순차적으로 제공
LG유플러스가 덱스터스튜디오와 손잡고 네이버 웹툰의 인기 작품 '유미의 세포들'을 AR 콘텐츠로 서비스한다.

12일부터 U+AR 앱을 통해 제공되는 유미의 세포들 AR은 총 5종의 숏폼 형식으로 '출출이세포', '응큼세포', '패션세포' 등 웹툰의 대표적인 인기 세포 캐릭터들이 일상 공간에 3D로 등장하는 것은 물론, 원작 특유의 재기 발랄한 스토리까지 AR 플랫폼에 맞춰 플레이되어 이용자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해당 콘텐츠는 LG유플러스 5G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U+AR 앱을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덱스터스튜디오와 손잡고 네이버 웹툰의 인기 작품 '유미의 세포들'을 AR 콘텐츠로 서비스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덱스터스튜디오와 손잡고 네이버 웹툰의 인기 작품 '유미의 세포들'을 AR 콘텐츠로 서비스한다. [사진=LG유플러스]

지난 2015년부터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 중인 유미의 세포들은 주인공인 '유미'의 다양한 감정, 체내 활동 등을 세포로 의인화해 보여준다는 독특한 설정과 각 세포의 특징이 고스란히 반영된 개성 넘치고 귀여운 비주얼, 극 중 30대 여성 유미의 직장생활, 연애사 등 현실적인 스토리로 독자들 사이에서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유미의 세포들을 여러 이용자가 동시에 접속해 직접 세포가 되어 유미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소셜 VR TOON으로 제작하고 있으며 연내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AR 콘텐츠를 통해 먼저 공개된 세포 3D 캐릭터들은 향후 공개될 VR 콘텐츠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화이트 래빗, 살려주세요, 프롬 더 어스, 조의 영역, 신과함께VR-지옥탈출 등 다양한 장르의 VR 콘텐츠를 성공적으로 제작한 바 있으며, 스코넥엔터테인먼트와 공동 제작한 신과함께VR-방탈출(가제) 출시를 앞두고 있다.

U+AR은 실사 기반의 고화질 입체 스타, 캐릭터 콘텐츠를 360도 각도로 감상하고, 콘텐츠와 함께 촬영한 사진, 영상 등을 공유하는 서비스로 고객들이 AR을 더욱 재미있고 일상적으로 즐기는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작년 4월 U+AR 서비스 론칭 이후 스타/ 아이돌, 홈트, 3D 캐릭터 등 총 1700여편의 AR 콘텐츠를 제공하며, 시장 확대를 위해 추가적인 AR 콘텐츠 육성과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