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현대차, 팰리세이드에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 추가
상태바
현대차, 팰리세이드에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 추가
올 하반기 업데이트 통해 모든 트림이 '현대 카페이' 등 커넥티드 카 서비스 이용 가능
팰리세이드가 더 고급스러워졌다. 2020 팰리세이드는 디자인 요소가 강화됐으며 사양도 높아졌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를 통해 팰리세이드 모든 트림에서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를 신설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플래그십 SUV 2020 팰리세이드를 6일 출시했다.

지난해 더 뉴 그랜저에 최초로 도입됐던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가 팰리세이드에도 추가됐다. 2020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는 전용 라디에이터 및 인테이크 그릴, 휠, 스키드플레이트, 바디컬러 글래딩 등 차별화된 디자인적 요소가 적용된 게 특징이다. 
 
2020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자동차]
내장 디자인도 강화됐다. 앰비언트 무드램프, 퀼팅 나파가죽 시트, 퀼팅 가죽을 감싼 도어 트림, 반펀칭 가죽 스티어링 휠 등 다양한 디자인 요소가 적용됐으며 소재가 변경돼 한층 고급스러워졌다.

현대차는 캘리그래피 트림을 기반으로 2열의 상품성을 극대화한 스페셜 모델 'VIP'도 선보였다. VIP 트림에는 △2열에서 시청 가능한 2대의 모니터로 구성된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공기청정기 △냉·온장 컵홀더가 탑재된 2열 센터 콘솔 암레스트 △2열 스마트폰 충전기 △스피커 내장형 윙타입 헤드레스트 등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의 기존 트림인 익스클루시브와 프레스티지의 상품성도 개선했다. 10.25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과 블루링크, 하이패스 시스템, 후석 대화모드가 기본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추가로 올해 하반기에는 OTA를 통해 모든 트림이 '현대 카페이' 등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20 팰리세이드는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고객이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게 했다. 그 외에도 △견인력을 750㎏에서 2000㎏까지 강화한 '트레일러 패키지' △반려동물 전용 카시트 등 반려동물을 위한 액세서리 'TUIX PET' 등 다양한 옵션 및 커스터마이징 사양을 제공한다. 외장 컬러도 레인 포레스트, 시에라 버건디 등 2종이 추가돼 총 6종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0 팰리세이드가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며 앞으로도 국내 대형 SUV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