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멀티플랫폼 서바이벌 MOBA '로얄 크라운' 글로벌 출시
상태바
멀티플랫폼 서바이벌 MOBA '로얄 크라운' 글로벌 출시
모바일 및 PC 크로스 플레이 지원… 최대 60명 통시 플레이 가능
라인게임즈는 미어캣게임즈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신작 서바이벌 MOBA '로얄 크라운'을 글로벌(한국, 일본, 대만 등 일부 국가 제외) 출시했다.

로얄 크라운은 라인게임즈가 선보이는 첫 번째 멀티 플랫폼 타이틀로 안드로이드 및 iOS 등 모바일과 PC(스팀 얼리엑세스) 플랫폼을 통해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하며, 각각의 플랫폼 특성에 부합한 유저 인터페이스(UI)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 게임은 마법과 공학이 공존하는 중세 판타지 세계를 배경으로 삼았다. 국가 간 연대를 강화하기 위해 개최한 '최강의 용사 선발전'이라는 서바이벌 시나리오를 통해 최대 60명의 유저가 동시에 플레이할 수 있으며, 훈련 모드와 솔로 모드 및 팀 간 전략을 겨루는 스쿼드 모드 등을 지원한다.

플레이를 통해 ‘궁수’, ‘마법사’ 등 다양한 직업으로 구성된 15종의 캐릭터를 수집할 수 있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좁혀지는 전장을 기반으로 사냥 및 채집 등 전투 외에도 RPG와 MOBA 장르가 결합된 다양한 재미요소도 제공한다.

한편, 라인게임즈는 유저 피드백 반영 등을 통해 이후 순차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바이벌 MOBA '로얄 크라운'이 글로벌 출시됐다. [사진=라인게임즈]
서바이벌 MOBA '로얄 크라운'이 글로벌 출시됐다. [사진=라인게임즈]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