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코로나19 관련 범죄 늘었다, 해킹·스미싱 급증
상태바
코로나19 관련 범죄 늘었다, 해킹·스미싱 급증
해킹 및 무역 사기, 내부자 반출로 인한 피해 사례 발생… '재난지원금' 탈취 시도도 이뤄져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 전반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이를 악용한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한국의 코로나19 관련 기술을 불법 유출·탈취 시도하는 것뿐 아니라 살림살이가 어려운 서민을 위해 마련한 재난지원금까지 노리는 모습이다.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산하 중소기업 기술지킴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시작한 지난해 12월 한국 생명공학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해킹 시도는 9건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 3월에는 53건을 기록하며 6배가량 증가했다.

관련 피해가 급증하자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국가정보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부처와 협회 및 우수기술 기업 등으로 구성된 범정부 차원의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가 출범했다.

또한, 산업부와 행정안전부는 무역안보 업무를 일원화하고 전문성 강화와 안보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무역안보정책관'을 오는 5월 6일 신설한다. 무역안보정책관은 '무역안보정책과', '무역안보심사과', '기술안보과'로 하부조직을 구성해 무역안보 체계를 구체화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최근 보호무역주의와 첨단기술 안보로 빠르게 전환되는 세계 무역안보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국내 산업보호 등을 위해서 무역안보 기능이 점차 중요해지는 상황"이라며 "이번 무역안보를 전담하는 조직과 인력 확대를 통해 우리나라의 무역안보 기능과 전문성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UNSPLASH]
[사진=UNSPLASH]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보고된 랜섬웨어 피해 사례도 2월 1건에서 3월 13건으로 크게 늘었으며, 스미싱 탐지 건도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총 9886건에 이르렀다. 한국 기업으로 위장해 가짜 계좌로 수출입대금을 송금하도록 유도하는 사례도 확인됐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노린 범죄가 눈에 띈다. 이들은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전화로 개인정보, 계좌번호 등을 요구하거나 저금리 대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설치 등을 권유한다. 인터넷 주소(URL)가 들어간 재난지원금 신청 안내, 상품권 수령 등의 문자는 스미싱일 가능성이 높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의 합성어로 문자 등을 통해 이용자의 기기로 침투해 소액결제 피해 및 개인 금융정보 탈취 등을 이끌어내는 사기 수법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보건당국이나 의료기관 등을 사칭하고자 전화번호 조작을 시도한 사례는 165건이었다.

한동안 갈등을 빚던 여당과 야당이 28일 추가 경정 예산(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하면서 전 국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이 가시화됐다. 4인 가족 기준으로 100만 원의 긴급지원금이 지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를 노린 사기 행각은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재난지원금 관련 보이스피싱과 스미싱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나 지자체, 금융기관을 사칭해 개인정보 등을 요구하는 것은 불법이며 수상한 메시지나 인터넷 주소는 절대 누르지 말 것을 권고했다.

KISA는 기업의 랜섬웨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내놨다. △별도의 저장매체를 활용해 중요 자료 백업 △현재 사용 중인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SW), 백신 프로그램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 실행 금지 등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국내외 백신사 등 보안업체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실시간 랜섬웨어 정보공유 체계를 운영하고 24시간 상황실로 국내외 이상 징후 및 사고 사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