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부산대병원, VR 원격 헬스 서비스 위해 맞손
상태바
KT-부산대병원, VR 원격 헬스 서비스 위해 맞손
가상 수업, 가상 여행, 가상 부동산에 이어 의료 분야에서도 가상현실(VR) 기술의 활약이 본격화된다.

KT는 부산대병원과 'VR 원격 재활 훈련 솔루션 공동개발 및 사업화' 진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VR 원격 재활 훈련 솔루션을 공동으로 연내 개발해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슈퍼 VR의 게임형 재활 훈련 프로그램을 뇌질환 환자의 운동 기능 회복 훈련에 도입한다. 이를 통해 도출된 임상 결과를 기반으로 특히 편측 무시 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가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재활 훈련을 할 수 있는 VR 원격 재활 솔루션을 개발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나선다.

 
산대병원 외래 진료실에서 성상민(왼쪽) 신경과 교수가 내원 환자에게 슈퍼VR을 통한 재활 훈련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산대병원 외래 진료실에서 성상민(왼쪽) 신경과 교수가 내원 환자에게 슈퍼VR을 통한 재활 훈련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실감미디어 및 5G 기술 역량을 토대로 슈퍼 VR 기반 재활 솔루션의 고도화 개발을 총괄하고, 부산대병원은 이를 의료 현장에 적용해 환자별 증상에 적합한 VR 재활 훈련을 통해 실제 개선 효과를 검증하는 임상 연구를 진행한다. 향후 부산대병원의 진료 협력병원을 시작으로 전국의 지역 거점 의료기관을 대상으로도 VR 원격 재활 훈련 솔루션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KT는 이를 위해 의료 전문 스타트업 테크빌리지가 개발한 게임형 VR 재활 훈련 프로그램 '리해브웨어(REHAB WARE)'를 슈퍼 VR에 적용했다. 리해브웨어는 뇌질환 환자가 발병과 회복 과정에서 겪는 팔과 손 부위의 마비 증상을 개선해 환자의 일상 회복을 돕도록 개발됐다.

이는 환자가 슈퍼 VR을 착용하고 가상현실 속에서 리모콘을 활용해 망치질, 컵 따르기, 블록 쌓기 등의 훈련을 하면 운동 기능을 담당하는 뇌의 신경이나 신호 체계가 자극을 받아 환자의 상지 운동력이 점차 향상된다는 원리다. 

VR 기반의 원격 재활 훈련 솔루션을 활용하면 보다 높은 몰입감과 실재감을 바탕으로 집중도 높은 재활 훈련이 가능하다.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어 환자뿐 아니라 의료진에게도 혁신적인 의료 환경을 제공한다.

김훈배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전무)은 “KT가 보유한 실감미디어 기술과 부산대병원의 의료 역량을 융합하면 세계 최초로 VR 원격 헬스 서비스 상용화라는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 VR 서비스를 적극 적용해 지역 의료 서비스를 비롯해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앞장서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최병관 부산대병원 융합의학기술원장은 "VR 기반 헬스 케어 솔루션이 상용화되면 현실과 다름없는 가상 환경에서 몰입도 높은 재활 훈련을 지속할 수 있어 환자 치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KT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차별화된 의료서비스 개발과 병원 의료 서비스 고도화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KT와 부산대병원의 업무 협약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서울과 부산의 관계자가 직접 대면하지 않고 화상회의 시스템과 슈퍼 VR의 가상 모임 플랫폼 '인게이지'를 활용해 온라인으로 이루어졌다. 양 사의 관계자가 실제 얼굴을 바탕으로 그대로 구현해 낸 아바타를 통해 가상공간 상에서 환담을 나누거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