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삼성전자, 3분기 내 '혈압측정 앱' 출시한다
상태바
삼성전자, 3분기 내 '혈압측정 앱' 출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압측정 앱 허가 취득
삼성전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MFDS)로부터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삼성 헬스 모니터' 모바일 앱을 허가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스마트 워치를 이용해 혈압을 관리해주는 앱이다. 사용자가 커프 혈압계로 기준 혈압을 측정해 측정값을 모바일 앱에 입력하면, 그다음에는 스마트 워치가 심박 센서를 이용해 지속적으로 혈압을 측정한다. 

스마트 워치에서 측정한 맥박 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 분석해 혈압 및 맥박수를 보여주는 원리다. 단, 기준 혈압은 4주마다 커프 혈압계를 통해 보정해야 한다. 모바일 앱을 통해 간편하게 혈압을 관리할 수 있어 체계적인 자가 건강 관리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올해 3분기 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앱은 관련 센서가 내장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및 향후 혈압 측정 기능이 지원되는 스마트 워치에서 지원된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 전무는 "고혈압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워치2 언더아머 에디션 [사진=삼성전자]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