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LG유플러스 "드론도 전기차처럼 이용한다"
상태바
LG유플러스 "드론도 전기차처럼 이용한다"
일본 KDDI∙대만 CIRC와 드론 사업 업무 협약… '드론 스테이션'과 스마트드론 플랫폼 연동
전국 곳곳에 드론 전용 배터리 충전소가 생기고 드론도 전기차처럼 자유로운 배터리 충전으로 어디든지 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일본의 대표 통신사인 KDDI, 대만의 드론 기체 제조사인 CIRC와 '스마트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드론 솔루션을 보유한 한국, 일본, 대만의 3사가 손을 잡고 국내외 드론 시장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3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스마트드론 플랫폼의 본격적인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드론 플랫폼은 드론에 설치된 카메라에서 촬영한 사진 및 영상을 LTE∙5G 통신을 통해 스마트폰 등 단말기와 관제센터에 중계한다. 드론의 상태정보, 비행계획, 비행경로, 임무수행 등을 LTE∙5G 통신을 통해 원격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일본의 대표 통신사 KDDI, 대만의 드론 기체 제조사 CIRC와 '스마트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일본의 대표 통신사 KDDI, 대만의 드론 기체 제조사 CIRC와 '스마트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CIRC는 6~8㎏의 경량 드론 및 드론 스테이션을 상용화했다. CIRC가 제조하는 '드론 스테이션'은 원하는 지점에서 드론의 배터리를 자동 충전하는 장치다. 드론 스테이션을 통해 저가의 경량 기체로도 장시간 비행이 가능해져 드론의 활용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드론을 도입하기 위한 비용 부담도 낮아진다.

3사는 올해 연말까지 드론 기체 및 스테이션과 스마트드론 플랫폼의 연동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실증과 함께 다양한 사업 기회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드론을 활용해 대형 화재, 지진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신속한 현장 확인, 대규모 산업단지 등 시설물 관리를 위한 관제서비스의 보급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CIRC와 협력으로 효율성 높은 경량 기체가 스마트드론 플랫폼과 함께한다"며 "특히 스테이션을 활용한 드론은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도 매우 우수해 고객에 보다 합리적인 드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DDI 관계자는 "이번 3사 업무협약으로 한 일 양국에서 드론 시장이 확대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LG유플러스와 통신 모듈뿐 아니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공용화, 스마트드론 플랫폼과 연동하는 글로벌 기체 라인업 공유를 통해 드론 시장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CIRC 관계자는 "LG유플러스, KDDI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비용 효율적인 드론 원격제어 서비스로 드론 시장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업무협약은 CIRC의 기체와 5G 통신기술의 결합으로 드론 서비스의 경쟁 우위를 가질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십의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와 KDDI는 작년 6월, 도쿄에서 열린 ‘KDDI 5G SUMMIT 2019’에서 스마트드론 플랫폼 공동 개발하는데 합의했다. 양사는 △드론 자동 제어를 위한 API 공동 사용 △드론시스템교통관리체계(UTM)와 항공교통관리체계(ATM) 간 인터페이스 공용화 추진 △안전비행을 위한 드론 주변기기의 공동개발 △4G·5G 통신연계를 위한 모듈 및 보드 공용화 등에 협력 중이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