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백신 개발 길 텄다, 韓 연구팀 코로나19 분리 성공
상태바
백신 개발 길 텄다, 韓 연구팀 코로나19 분리 성공
충북대-국립중앙의료원, 진단법·치료제 및 백신 개발 등에 활용 예정
우리나라 연구팀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국립중앙의료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환자 2명의 검체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분리했다. 분리주 이름은 'NMC-nCoV-01'과 NMC-nCoV-02'로 명명했다.

연구팀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호흡기 검체를 원중이 신장세포로 잘 알려진 Vero 세포주에 접종해 바이러스의 배양에 성공했다. 증식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것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전자 상동이 거의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에 분리된 바이러스에 대해 충북대 연구팀은 우선적으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진단법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활용되도록 바이러스 정보를 의과학계와 공유하기로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의했다.

또한, 충북대 연구팀과 국립중앙의료원은 다양한 임상시료 및 감염 경과에 따른 검체에 대해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학적 특성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까지 감염 모델로 알려진 인체 ACE2 수용체를 지닌 트랜스제닉 마우스 이외에 다양한 실험동물에서의 감염성 연구도 병행한다.
 
코로나바이러스. [사진=UNSPLASH]
코로나바이러스. [사진=UNSPLASH]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