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네이버 밴드로 손쉽게 '온라인 강의'한다
상태바
네이버 밴드로 손쉽게 '온라인 강의'한다
출석체크, 라이브 방송 기능 등 온라인 수업과 선생님의 수업 관리 돕는 기능 다수
네이버는 자사 그룹형 SNS 밴드가 온라인 수업 환경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밴드는 무료서비스로 누구나 쉽게 활용이 가능하고, 초대된 멤버들 간에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온라인 수업 환경에 유용한 커뮤니케이션 지원 도구를 제공하고 있어 학교와 학원을 위주로 사용이 활발하다.

네이버는 밴드가 출석 체크, 라이브 방송, 과제 제출 등의 기능을 지원해 수업 관리 및 교사와 학생 간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사진=네이버]
출석 체크 기능은 매 수업시간마다 출석 체크가 가능한 기능이다. 출석 기한을 설정할 수 있으며, 이후 출석 결과를 표 형식의 파일로 다운로드 및 인쇄할 수 있어 원활한 수업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라이브 방송 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강의를 제공할 수 있다. 밴드 내 라이브 권한이 있는 멤버라면 모든 밴드 멤버에게 라이브 방송을 할 수 있다. 라이브 방송은 최대 2시간까지 가능하며 횟수는 제한이 없다. 

미리 준비한 동영상 학습 자료를 게시글로 등록하고 수업을 진행하기도 편리하다. 동영상의 경우 게시물에 최대 10개까지, 동영상 하나당 1시간까지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해 수업을 진행하기에 무리가 없다.

밴드를 활용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부산 금명중학교의 나진 선생님은 "온라인 개학이 본격화됨에 따라, 온라인 수업을 준비하는 데 있어 혼란스러운 부분이 있었는데, 밴드를 이용하면 출석체크부터 다음날 수업 준비까지 하나의 플랫폼에서 진행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고 말했다.

김정미 네이버 그룹& CIC 책임리더는 "밴드는 제한된 멤버들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어 불특정인에게 노출될 위험이 적기 때문에, 선생님과 학부모가 모두 안심하고 수업 목적에 맞춰 온라인 학습과 모임을 이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