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권영식 넷마블 대표 "웰메이드 게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
상태바
권영식 넷마블 대표 "웰메이드 게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
다양한 융합 장르 개척, 자체 IP 기반 게임 개발 활성화 및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게임 출시 목표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글로벌 경쟁력 강화할 것임을 강조했다. 최근 인수한 코웨이를 통해서는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진화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넷마블은 27일 서울 구로 지밸리컨벤션에서 '제9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권 대표는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기업들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고 당사도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재택근무를 진행하면서 신규 게임 론칭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있지만 사태가 장기화되면 당사의 사업계획 및 게임 개발에도 지장을 줄 수 있어 시스템적인 준비 및 업무 효율화에 지속적인 고민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성적에 대해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다고 권 대표는 평가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 판호 제재 지속 및 모바일 게임 시장 경쟁 심화 등 국내 게임산업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넷마블은 ‘BTS월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일곱 개의 대죄' 등 주요 신작을 국내외 시장에 차질 없이 선보였다"고 말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27일 열린 '제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27일 열린 '제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올해 사업에 대해서는 "올해는 다양한 융합 장르 개척, 자체 IP 기반 게임 개발 활성화 및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게임 출시 등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지난 12일 배틀로얄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을 결합한 융합 장르 게임 'A3: 스틸 얼라이브'를 출시했다. 스틸 얼라이브는 출시 일주일 만에 양대 마켓 매출 톱3에 등극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새로운 성장동력에 대한 부분도 설명했다. 권 대표는 "넷마블은 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지난해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인 코웨이를 인수함으로써 장기적인 관점에서 회사가 발전할 기반을 마련했다"며 "당사가 보유하고 있는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을 가전 렌탈 사업에 접목해 향후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제9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 총 3건의 의안이 모두 가결됐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