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부 "우리 기술로 슈퍼컴퓨터 CPU 개발 추진한다"
상태바
정부 "우리 기술로 슈퍼컴퓨터 CPU 개발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0년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 신규 추진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460억 원을 들여 우리만의 독자 기술을 활용한 슈퍼컴퓨터 CPU 개발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슈퍼컴퓨터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생산·처리·활용 가능한 컴퓨터 시스템으로, 정부는 2011년 제정된 '국가초고성능컴퓨터 활용 및 육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슈퍼컴퓨터 기술 개발을 지원해왔다.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 사업 연구개발 내용.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 사업 연구개발 내용.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번 사업은 슈퍼컴퓨터의 핵심인 중앙처리장치(CPU)를 우리 자체 기술로 개발하기 위해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를 함께 설계한다.

먼저, 슈퍼컴퓨터용 고성능·저전력 CPU 및 코어 설계 기술을 확보·운영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및 계산노드를 만들고, 여러 대의 계산 노드를 연결해 클러스터 시스템 시제품을 개발한다. 

CPU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개발 초기부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함께 설계하고 슈퍼컴퓨팅 응용 분야에 특화된 CPU를 설계할 기술을 확보한다. 

4년 후 슈퍼컴퓨터 CPU 시제품 개발과 후속 연구를 연계해 슈퍼컴퓨터 CPU 기술개발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산·학·연 협력을 통한 컨소시엄 형태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며, 향후 연구개발 결과물 활용을 위해 슈퍼컴퓨터 활용 기업 또는 기관 등을 컨소시엄에 포함해 연구를 추진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은 슈퍼컴퓨터 CPU를 개발해보고자 하는 과제로 매우 도전적인 연구개발 사업"이라며 "4년 간 슈퍼컴퓨터 CPU 시제품을 완성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한 후속 연구개발 사업을 기획·연계해 우리나라 자체 기술로 슈퍼컴퓨터 CPU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은 3월 공고를 시작으로 4월 24일 18시까지 신청받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박준영 기자입니다. 통신과 게임을 취재합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를 작성하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