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연임 "혁신 거듭할 것"
상태바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연임 "혁신 거듭할 것"
"향후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해 주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역할 확대해 나갈 것"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의 연임이 정기 주주총회에서 확정됐다. 임기는 2년으로 오는 2022년까지다. 

카카오는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의 리더십을 중심으로 카카오 공동체 간 시너지를 더욱 확대하는 동시에 플랫폼 경쟁력 강화, 사회적 책임 실현, IT 혁신의 가속화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날 주총에서는 김범수, 여민수, 조수용 사내이사 재선임 건이 통과됐다. 

여민수(왼쪽)∙조수용(오른쪽)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카카오]

사외이사는 3인을 새로 선임해 독립성은 물론 전문성과 다양성을 강화했다. 신규 선임된 사외이사는 △윤석 윤앤코 대표 △최세정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조교수다. 조규진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사외이사에 재선임됐다. 

카카오 관계자는 "여성 사외이사 비율을 확대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외이사를 선임함으로써 사업 방향뿐 아니라 산업 전반에 대해 폭넓은 조언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새로운 10년을 위해 도약하는 길목에서, 카카오가 일상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쉼없이 혁신과 진화를 거듭하도록 이끌어가는 것이 미션이라고 생각한다"며 "카카오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다양한 사회문제를 주체적으로 해결하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수용 공동대표는 "사람, 기술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카카오가 일조할 수 있도록 크루들과 치열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