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통사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 가입자 2000만 명 돌파
상태바
이통사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 가입자 2000만 명 돌파
별도 앱 설치 없이 그룹 대화·대용량 파일 전송·선물하기·송금 등 이용 가능
이동통신 3사가 내놓은 메시징 서비스(RCS) '채팅+(채팅플러스) 가입자가 2000만 명을 돌파했다.

채팅플러스는 기존 문자메시지 서비스(SMS/MMS)가 진화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스마트폰에 앱 형태로 기본 탑재되어 있다. 고객들은 채팅플러스를 통해 △최대 100명 그룹 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 전송 △선물하기 △송금하기 △읽음 확인 등의 기능을 별도 소프트웨어 추가 설치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5MB 이하 파일(사진, 동영상 등) 및 메시지 전송은 별도의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 가능해 타 메신저 서비스 대비 장점으로 손꼽힌다. 실제로 채팅플러스 가입자의 이용 건수 중 약 98%가 5MB 이하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동통신 3사 모델들이 '채팅+' 앱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SKT, KT, LG U+]
이동통신 3사 모델들이 '채팅+' 앱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SKT, KT, LG U+]

채팅플러스는 지난해 8월 이동통신 3사 간 연동 서비스를 시작으로 이용이 증가해 6개월 만에 가입자 2000만 명을 달성했다. 특히 월간 순이용자(MAU)는 가입자의 약 85%로 대다수 이용자가 가입 후 꾸준히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또한, 채팅플러스는 통신 서비스 기반으로 운영되어 기존 메신저 서비스 대비 안정적인 품질을 자랑한다.

3월 기준 채팅플러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36종에 달하며, 최근 출시한 ‘갤럭시 S20' 시리즈를 포함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신규 스마트폰에 지속 탑재될 예정이다.

앞으로도 이동통신 3사는 채팅플러스 내에 다양한 신규 기능을 선보이고 기존의 B2C 영역뿐 아니라 B2B 영역에서도 기업 고객 대상 메시징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이상구 SK텔레콤 메시징사업본부장은 “연내 채팅플러스의 기업형 서비스인 'Biz RCS'와 '챗봇'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통해 고객 편의를 지속적으로 향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환 KT 5G/GiGA사업본부장(상무)은 "KT는 송금하기, 선물하기, 챗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채팅플러스가 고객에게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창국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그룹 상무는 "기존 문자메시지에서 제공되지 않은 기능뿐 아니라 데이터 비용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어 고객 이용 편의가 향상되었다"며 "향후에도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 기본 기능 외 다양한 서비스 기능을 탑재하겠다"고 전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