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공공 SW·ICT 장비 사업 최초 5조 원대 진입
상태바
공공 SW·ICT 장비 사업 최초 5조 원대 진입
과기정통부, 2020년 공공부문 SW·ICT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결과 발표
올해 공공부문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 장비 사업금액이 전년 대비 11.8% 증가해 최초로 5조 원대에 진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공공부문 SW, ICT 장비, 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2020년 공공부문 SW·ICT 장비 총 사업금액은 5조 59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8%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SW구축 3조 7595억 원(전년 대비 13.7% 증가) △상용SW 구매 3212억 원(전년 대비 6.7% 증가) △ICT 장비 9785억 원(전년 대비 6.4% 증가)로 집계됐다. 이 중 정보보호 사업금액은 8229억 원으로 전년 대비 5.4% 늘었다.

공공 SW·ICT 장비 사업규모는 2016년 4조 원 진입 이후 4년 만에 5조 원에 진입했다. 보건복지부의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이나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의 4세대 나이스 구축 사업 등 차세대 시스템 구축 사업이 공공 SW 시장을 견인했다.
 
[사진=UNSPLASH]
SW 구축 사업금액은 전년 대비 13.7% 증가해 3조 7595억 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SW개발 사업은 1조 4275억 원(전년 대비 34.6% 증가),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은 2조 444억 원(전년 대비 6.8% 증가)으로 나타났다. 

SW 구매 사업금액은 전년 대비 6.7% 증가한 3212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사무용 SW는 전년 대비 13% 증가한 1445억 원, 보안 SW는 전년 대비 2.8% 증가한 707억 원으로 조사됐다.

ICT 장비 구매 사업금액 9785억 원 중 컴퓨팅 장비는 7541억 원, 네트워크 장비는 1557억 원, 방송장비는 687억 원을 차지했다. 컴퓨팅 장비는 전년 대비 사업금액이 18.2%, 방송장비는 16.3% 증가했다. 반면 네트워크 장비 사업금액은 전년보다 30% 감소했다.

공공 부문 SW·ICT 장비 사업 중 정보보호 구매수요 예산은 8229억 원으로 전년 대비 5.4%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정보보안 서비스 5891억 원(전년 대비 6% 증가) △정보보안 제품 1530억 원(전년 대비 5.2% 감소) △물리보안 제품 517억 원(전년 대비 40.1% 증가) △물리보안 서비스 291억 원(전년 대비 9.3% 증가)으로 집계됐다.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공공 SW·ICT 장비 사업 규모가 11.8%라는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5조 원을 넘어섰다"며 "차세대 시스템 구축 등 대형 SW 구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SW 구매 사업도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결과"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