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T, '우리가게TV'로 소상공인의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상태바
KT, '우리가게TV'로 소상공인의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미디어 자원 활용해 소상공인 상생 지원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 동참할 것"
KT가 올레TV를 활용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KT는 소상공인들이 매장 내 TV를 광고판처럼 사용할 수 있는 '우리가게TV' 서비스를 23일부터 3년간 무상으로 제공한다. 올레TV 신규 고객과 기존 고객 모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우리가게TV는 매장에서 사용 중인 올레TV에 원하는 이미지나 문자를 노출하는 디지털 홍보 수단으로 지난해 4월 출시됐다.

우리가게TV를 사용하는 매장에서는 올레TV로 실시간 채널 또는 VOD를 보고 있어도 화면 오른쪽에 광고 이미지와 텍스트가 뜬다. 해당 홍보 이미지와 문구는 점주가 직접 스마트폰을 이용해 전용 웹 사이트에 손쉽게 올릴 수 있다.
 
KT가 올레TV를 활용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사진=KT]
또한 KT는 오는 30일부터 중소벤처기업부가 제작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 홍보 캠페인 광고 2종을 올레TV에서 2개월간 무상으로 송출한다.

중기부가 제작한 광고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전통시장에 대한 회복 지원을 다뤘다. 광고는 올레TV에서 VOD가 시작되기 전 30초 분량으로 송출된다. 이 외에도 KT는 지난해 10월부터 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일부 중소기업 상품 광고를 올레TV에서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전무)은 "앞으로도 소상공인 경영 개선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미디어 활용 방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서정윤 기자 seojy@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