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하현회 LG U+ 부회장 "디지털 전환으로 신규 사업기회 확보"
상태바
하현회 LG U+ 부회장 "디지털 전환으로 신규 사업기회 확보"
제24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 영업수익 12조 3819억 원 등 재무제표 승인 및 주당 400원 배당 결정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정기 주주총회에서 올해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고 적극적인 디지털 전환으로 고객 경험을 선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4기 정기 주주총회'를 20일 개최했다.

하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20년에도 지속 성장을 위해 남보다 한 발 앞서 시장과 고객 트렌드를 주도하고 고객관점에 기반한 사업모델과 사업 운영방식으로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해 고객경험 혁신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디지털 전환 추진으로 기존 오프라인 중심 사업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 새로운 사업 기회도 많이 창출될 것"이라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뿐 아니라 새로운 사업 기회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LG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해 하 부회장은 "LG헬로비전과 함께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나감으로써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4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4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신규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의결이 진행됐다.

우선 2019년 영업수익 12조 3819억 원, 영업이익 6863억 원, 당기순이익 4388억 원의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당기순이익의 3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유지, 보통주 1주당 400원을 현금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정관은 동영상 없이 음성 연결만으로도 출석을 인정하는 이사회의 결의 방법이 일부 개정됐다. 기존에는 동영상과 음성을 동시에 연결해야 했지만, 이번 개정으로 이사들의 이사회 참석이 용이해져 경영상 긴급한 의결사항 발생하는 경우 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할 전망이다.

결제사업 매각을 위한 분할계획서도 승인됐다. 이번 매각은 사업에 대한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추진된 것으로, LG유플러스는 전자결제·VAN·자금관리 사업 등 결제사업 부문을 물적분할 후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Toss)'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매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5G·미디어·콘텐츠 등 미래핵심사업을 진화시키는 재원으로 활용한다.

이와 함께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으로 엔씨소프트 CFO, 엔씨웨스트 CEO, 코웨이 CFO 등 경력을 지닌 회계·재무 전문가인 이재호 후보자를 신규 선임했다.
와이어드 코리아=박준영 기자 pjy60@wired.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