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신규 스마트폰 예약 기간, 이통3사 모두 1주일로 단일화
상태바
신규 스마트폰 예약 기간, 이통3사 모두 1주일로 단일화
단말기 예약 가입 절차 공동 개선… 정부 "현장 점검 및 계도 활동 추진"

앞으로 신규 스마트폰이 나오면 예약 기간은 출시 전 1주일로 단일화한다. 이용자 피해 예방과 유통망 혼선 및 업무처리 부담 완화를 위해 마련된 방책이다.

국내 3개 대표 이동통신기업은 10일 공동으로 '갤럭시 S20' 공식 출시를 앞두고 신규 출시 단말기 예약 가입 절차 개선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번 개선 방안에는 △신규 출시 단말 지원금 예고 기준 △신분증스캐너 운영 기준에 의거한 신규 단말 예약 기간 단일화 △신규 출시 단말기 사전 예약 기간 장려금 운영기준 등이 포함됐다.

사전 예약 기간 예고한 지원금은 공식 출시일 전까지 변경 없이 유지하고, 출시 당일 확정 공시 시 지원금 변경이 있을 경우 이용자 피해 예방을 위해 상향 조정만 가능하다.

삼성전자 갤럭시S20 울트라 렌더링. [사진=뉴스1]
삼성전자 갤럭시S20 울트라 렌더링. [사진=뉴스1]

신규 단말 출시 전 1주, 출시 후 2주간 예외기간을 적용하는 신분증스캐너 운영기준에 의거해 신규 단말 예약 기간을 출시 전 1주일로 단일화했다. 지난해 삼성 갤럭시 노트10은 11일, LG V50S와 아이폰11은 각각 1주일 사전 예약 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

신규 단말 출시 시점에 불법지원금 지급 유도, 페이백 미지급 등 사기 판매가 빈발하는 점을 고려해 유통점에 지급하는 판매 수수료는 사전 예약 기간 공지하지 않는다.

통신사 관계자는 "과도한 판매수수료로 인해 시장 과열 및 이용자 차별 등의 고질적인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며 "갤럭시 S20 사전 예약을 앞두고 단통법 위반행위 재발에 대한 지역별 판매현장 점검과 적극적인 계도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어드 코리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